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92회 본방] 철통 안보의 그늘 - 신음하는 내 고향
    [92회 본방] 철통 안보의 그늘 - 신음하는 내 고향

    동영상시청 도움말

    뼈아픈 6.25전쟁의 포성의 멈춘 지도 어언 64년이 흘렀지만 남북 간 대치가 여전히 이어지는 상황에서 국가 안보는 늘 중요시 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나라를 지켜야 한다는 명목 아래 고통 속에서 인고의 세월을 살아온 사람들이 있다.
    바로 군사시설 주변에 터를 잡고 살아가는 주민들이다.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영평사격장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미군 사격장으로 헬기와 전차 등 각종 무기 훈련이 연중 끊이지 않고 있다. 
    때문에 사격장 주변에 사는 주민들은 언제 떨어질지 모르는 도비탄(목표물에 맞고 튕긴 탄환) 등에 대한 걱정에 60년이 넘는 세월을 밤낮으로 마음 졸이며 살아왔다.

    공군 비행장이 들어서있는 강원도 횡성 또한 사정은 비슷하다.
    특히 비행장과 작은 하천 하나를 사이에 둔 모평리 마을 주민들은 고막을 울리는 전투기 굉음 속에서 40년 이상을 조용히 울고만 있었다.
    참다못한 주민들이 잇따라 손해 배상 소송을 냈지만 평생 참아온 고통에 대한 배상은 고작 한 달 평균 4만 원.

    군사시설을 둘러싼 정부와 주민 간의 갈등은 쉽게 해결되지 않는 사회 갈등 가운데 하나다.
    그동안 정부는 이러한 갈등 상황 속에서 주민들과의 대화를 통한 이해와 협의보단 '국가 안보'를 내세워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해왔다.

    평범한 농사꾼이었던 경북 성주의 소성리 주민들이 최근 사드 배치 문제 때문에  머리띠를 둘러매고 투사가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도 바로 그 때문이 아닐까?

    YTN 국민신문고에서는 국가 안보의 그늘에서 목소리 한번 제대로 내보지 못하고 살아온 주민들의 안타까운 사연들을 돌아보고 개선 방안을 함께 모색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