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84회 본방] 개성공단 폐쇄 1년, 사장님의 눈물
    [84회 본방] 개성공단 폐쇄 1년, 사장님의 눈물

    동영상시청 도움말

    2016년 2월 10일, 정부의 갑작스러운 개성공단 폐쇄 조치가 1년이 넘어가면서 개성공단 기업들의 기약 없는 사투는 계속되고 있다.

    현재 개성공단 124개의 입주 기업 가운데 11개는 도산했고 나머지 기업도 사정이 매우 안 좋다.

    이 때문에 상당수 기업인들은 생계를 위해 식당 보조, 자전거 수리공, 자재 운반, 일용직을 전전하고 있다. 

    한 줄기 빛이었던 정부 지원금은 2016년 말 기준으로 총 5천억 원 가량.

    하지만 개성공단 기업 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조사한 피해 금액은 1조 5천여억 원으로 정부 지원금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더구나 지급된 정부 지원금은 개성공단 재개 후 다시 갚아야 하는 사실상 대출금이다.

    YTN 국민신문고에서 개성공단 폐쇄 1년, 기업들의 피해 실태를 집중적으로 보도하고, 실질적 지원방안을 모색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