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69회 본방] 프렌차이즈의 덫
    [69회 본방] 프렌차이즈의 덫

    동영상시청 도움말

    자영업을 꿈꾸는 많은 사람이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자로 거듭나고 있다.

    지난 2014년 기준 국내 프랜차이즈 본사 3,400여 개, 가맹점은 19만여 개가 등장.

    자신만의 특별한 기술이 없어도 유명 브랜드의 이름을 달고 수입을 올릴 수 있어서 성공 보증수표처럼 알려진 프랜차이즈 사업.

    하지만 프랜차이즈가 많을수록 그만큼 경쟁은 치열해지고 수익 올리기는 더 어려운 상황.

    더 큰 문제는 프랜차이즈 본사가 갑질을 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본사의 불합리한 계약서, 희생을 강요하는 프로모션, 불법 조장까지 가맹점주들이 털어놓는 '독이 든 사과' 프랜차이즈의 실체는?

    YTN 국민신문고에서는 프랜차이즈 가맹점주들이 겪고 있는 현실과 구조적인 문제를 살펴보고 공정하고 합리적인 본사와 가맹점의 상생 방안을 고민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