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카자흐스탄 경제신화 최유리 제1편 한국, 카자흐스탄을 주목하다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5-01-18
■ 기획의도

2004년 9월, 수교 12년 만에 처음으로 노무현 대통령이 카자흐스탄을 방문했다.
우리는 지금 그들을 주목하고 있다. 풍부한 자원을 품은 광활한 대지의 나라, 카자흐스탄 공화국은 중동을 뛰어 넘는 제 2의 에너지 강국으로 부상했을 뿐만 아니라 정치적 개방체제, 시장경제 원칙의 도입으로 무서운 경제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돌파구로 기대 되고 있는 나라, 카자흐스탄.
그곳에 이미 성공 서막을 연 한민족이 있다.
카자흐스탄의 비약적인 성장과 맥을 같이 하고 있는 고려인 3세 최유리 회장. 맨주먹으로 일궈낸 그의 성공 열쇠를 들여다본다.

제 1편 한국, 카자흐스탄을 주목하다

구소련 해체 이후, CIS 국가 중 가장 빠른 성장률로 주목 받고 있는 나라 카자흐스탄 공화국.
카스피 해 연안과 내륙에 부존하는 풍부한 자원으로 세계의 시선은 카자흐스탄으로 모아지고 있다. 이미 미국, 이탈리아, 중국, 일본은 발 빠르게 진출한 상황. 우리나라도 2004년 노무현 대통령 방문으로 뒤늦게 물꼬를 텄다. 한 발 늦은 우리가 카자흐스탄을 공략할 숨은 힘은 바로 고려인. 1937년 스탈린의 강제 이주 후, 척박한 땅을 억척스럽게 일궈 내 보금자리를 만든 그들은 보란 듯이 카자흐스탄 사회의 주축으로 성장했다. 카자흐스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의 “고려인을 본받아라.”는 발언은 확고한 고려인의 위상을 말해주고 있다. 우리는 이제 카자흐스탄 내 10만 여명의 고려인과 함께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돌파구로 카자흐스탄을 주목한다.

기획 : 해외방송팀 김종술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