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생활속 무술(武術), 제1부. 협사(俠士)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4-03-13
■ 기획의도

한중일 무술 다큐멘터리 ‘생활속의 무술’ 5부작 시리즈는 최근 국내 태권도계에서 빚어진 각종 비리 사건을 계기로 무술 수련의 참 의미와 무도 정신에 대한 재조명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인에게 적합한 무술 개념과 ‘인간의 생명과 건강을 구하기 위한 새로운 운동 체계로서의 동양 무술의 가능성’을 모색하는데 근본 목적을 두고 있습니다.
‘생활속의 무술’ 시리즈는 이를 위해 한국 태권도와 국선도 기천문 택견 등 전통무예를 비롯해 일본 유도와 검도 아이끼도 고류검술, 중국 태극권과 매화장 장권 소림권 등 동양 3국의 전통무술을 비교문화사적, 비교무술사적 관점에서 살펴보고 있습니다.
일년 여의 제작 기간 동안 한중일 동양3국과 미국과 유럽 등 서구사회의 무술 현장을 집중 취재한 ‘생활속의 무술’ 시리즈는 동양무술이 서구사회에 미친 영향, 무술을 통한 동서양 문화의 통합 현상, 싸움 기술에서 벗어나 건강과 정신수련의 체계로 변모한 무술의 참 의미, 서구 열강의 침탈에 분연히 일어선 무술인들의 활약상, 대결과 경쟁에서 벗어나 상생과 조화의 정신을 추구하는 새로운 무술의 흐름 등을 담고 있습니다.

■ 제1부. 협사(俠士)
마음공부를 위한 일상의 수련 체계로 자리잡은 태극권과 사회 정의를 위한 참여적 활동의 대표적 사례로 꼽히고 있는 매화장. 18세기 제국주의 침탈 속에서 전통무술 보급으로 서양에 맞선 손문, 곽원갑 등 상해 정무체육회 지도자들의 활동, 사회주의 혁명 이후 중국 정부가 심혈을 기울여 추진한 건강운동법과 경기무술 보급 실태, 이에 따른 중국 전통무술의 침체 현상 등 현대 중국 무술의 이면을 살펴본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