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광복절 특집-우리에게 해방은 아직 오지않았다 2편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5-08-10
■ 기획의도

일제 강점기 각종 노역에 동원돼 해외로 강제 이주당했던 한인은 무려 5백여 만명!
동토 사할린에 이주된 15만명 조선인은 그 중에서도 특히 불행한 삶을 영위할 수 밖에 없었다.
여기에 당시 전세가 불리했던 군국주의 일본은 1944년 8월에서 9월까지 3천여명이 넘는 조선인 광부를 일본내 탄광으로 강제 이주시키기에 이른다. 소위 '이중 징용'이라는 이 음모는 당시 일본 각료회의의 정식 의결을 거쳐 총리대신의 지시로 이뤄졌음을 보여주는 문서가 발견됐다.
YTN은 이중 징용이 일본의 국가적인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졌음을 입증하는 이 공문서의 존재를 사상 처음으로 추적 발굴해 기획 보도한다.

▶ 제 2편 이중징용, 또 다른 비극
1944년 8월 10일자 일본'군수성 제56호', 11일자 '내각 군 갑 제66호 문서! 일제 치하였던 1930~1940년대, 무차별적 강제 징용으로 끌려간 민간인을 다시 한 번 징용했던 소위 '이중 징용'이 일본 각료회의 의결을 거쳐 내각 총리대신의 지시로 이뤄졌음을 보여주는 문서다. 이중 징용 명령을 담은 이 문서는 국가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치밀하게 징용이 이뤄졌음을 입증하는 구체적 공문서이며 강제 징용 전반이 총리대신의 지시로 이뤄졌음을 의미하는 중요한 문서이다. 이 문서로 인해 사할린에 강제 이주된 15만명의 조선인의 삶은 유린됐고, 또 일본 규슈·나가사키·후쿠오카 등지와 도쿄 인근 죠반·야마이치·세키모토 등의 탄광으로 강제 징용당함으로써 두 번째의 삶까지 유린당한 것이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