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친환경 농업 제4편 21세기 농업의 선택(1)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2-02-10
■ 기획의도

2002년 YTN이 신년특집으로 마련한 4부작 [친환경농업]은 개방의 높은 파고와 내부적인 갈등앞에서 기로에 선 한국농업이 과연 어디로 가야하는지를 모색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우리경제에서 농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그 인구규모나 GNP규모에서나 점점 줄어들고있는 실정이다. 특히 2000년초부터 시작된 뉴라운드 농업협상은 농업에 대한 정부의 보조금을 줄이고 시장개방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나가고 있다. 이런 환경속에서 70년대 이후 유럽과 미국등 농업선진국들은 환경친화적인 농축산 정책을 추진해왔고 특히 90년대 이후에는 농업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전환시키고있다.

이 프로그램은 이에 따라 독일,네덜란드,덴마크,스웨덴등 농업선진국에서 활발하게 추진되고있는 친환경농업의 현황을 점검하고 이를 통해 우리 농업이 선택할 대안이 바로 친환경,고부가가치 농업임을 강조한다.

특히 한국언론가운데 처음으로 유럽에서 크게 신경을 쓰고있는 이른바 동물복지개념을 소개한다. 동물에게도 일정한 공간을 확보해준다든지 햇볕을 쬘 수 있도록한다든지 하는 것이 바로 동물복지 개념인데 유럽에서는 이러한 동물복지가 고려된 가축의 고기를 선호한다고한다.

그리고 인공위성을 이용해 토양의 영양상태등을 정밀 조사한뒤 그에 따라 어떤 작물이 가장 적합한지 그리고 비료는 어떤 것을 얼마나 뿌려야하는지를 알려주고 실제로 정밀기계로 필요한양만큼의 비료를 살포하는 정밀농업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한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소규모 농업은 유기농업등의 친환경농업으로, 대규모농업은 정밀농업으로 전환해 나가야 한다는 점을 마지막으로 강조한다.


■ 제 4편 21세기 농업의 선택(1)

제3의 농업혁명이라 불리는 정밀농업에 대해 자세히 취재했다. 정밀농업은 인공위성과 첨단장비등을 이용해 토양의 성질과 영양상태등을 정확히 파악해 어떤 작물을 심어야하며 비료는 어떤 것을 뿌려야 하는지를 정확히 알려주는 농법을 말한다. 거기에다 이런 정확한 데이터를 토대로 비료를 뿌리고 수확까지 해내는 것을 포함한다. 현재 미국이 가장 발달해있으며 덴마크도 상당한 수준에 근접해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미국의 실정과 유럽의 상황 그리고 우리와 일본의 수준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알아보고 세계적인 정밀농업의 권위자등과 인터뷰등을 통해 우리 농업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지 취재했다.

정밀농업은 그 땅에 필요한 정확한 비료의 양을 계산해내 뿌리도록 하기때문에 과다한 비료사용으로 인한 토양오염을 줄이고 그만큼 농가에도 비용을 절감시켜 주는 효과가 있다.

정밀농업을 하려는 안성의 한 농가를 밀착 취재했고 우리나라 정밀농업의 산실인 농촌진흥청내 농업과학기술원과 농업기계화연구소를 심층취재했다.

마지막 결론은 대규모 농업에는 정밀농업이, 소규모 농업에는 유기농업등이 한국적 현실에서 가장 적합하며 정부에서도 이 같은 방향에 따라 정책을 펴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기획 : 김경한 | 연출 : 이승철 | 영상 : 박관우 | 취재 : 이동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