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친환경 농업 제1편 미래를 가꾸는 유기농업(1)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2-02-10
■ 기획의도

2002년 YTN이 신년특집으로 마련한 4부작 [친환경농업]은 개방의 높은 파고와 내부적인 갈등앞에서 기로에 선 한국농업이 과연 어디로 가야하는지를 모색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우리경제에서 농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그 인구규모나 GNP규모에서나 점점 줄어들고있는 실정이다. 특히 2000년초부터 시작된 뉴라운드 농업협상은 농업에 대한 정부의 보조금을 줄이고 시장개방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나가고 있다. 이런 환경속에서 70년대 이후 유럽과 미국등 농업선진국들은 환경친화적인 농축산 정책을 추진해왔고 특히 90년대 이후에는 농업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전환시키고있다.

이 프로그램은 이에 따라 독일,네덜란드,덴마크,스웨덴등 농업선진국에서 활발하게 추진되고있는 친환경농업의 현황을 점검하고 이를 통해 우리 농업이 선택할 대안이 바로 친환경,고부가가치 농업임을 강조한다.

특히 한국언론가운데 처음으로 유럽에서 크게 신경을 쓰고있는 이른바 동물복지개념을 소개한다. 동물에게도 일정한 공간을 확보해준다든지 햇볕을 쬘 수 있도록한다든지 하는 것이 바로 동물복지 개념인데 유럽에서는 이러한 동물복지가 고려된 가축의 고기를 선호한다고한다.

그리고 인공위성을 이용해 토양의 영양상태등을 정밀 조사한뒤 그에 따라 어떤 작물이 가장 적합한지 그리고 비료는 어떤 것을 얼마나 뿌려야하는지를 알려주고 실제로 정밀기계로 필요한양만큼의 비료를 살포하는 정밀농업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한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소규모 농업은 유기농업등의 친환경농업으로, 대규모농업은 정밀농업으로 전환해 나가야 한다는 점을 마지막으로 강조한다.

■ 제1편 미래를 가꾸는 유기농업 (1)

유럽의 농업선진국들과 한국 유기농업의 현 주소를 알아본다.
특히 농약을 뿌리지않고 농사를 짓기위해 천적을 개발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한 네덜란드의 코페르트사를 소개하고 이 천적을 이용한 피망농장과 화훼농장등을 취재했다.

네덜란드에서는 농약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친환경마크가 있어야만 소비자들에게 팔릴 수 있으며 심지어 꽃조차 친환경제품이 훨씬 잘 팔린다고 한다. 독일은 유기농업으로 전환하는 농가에 대해서는 헥타르당 일정액의 돈을 지급해 유기농 전환을 적극적으로 유도한다.

따라서 독일 유기농의 산실인 본대학 유기농학과와 그 시범농장을 집중 취재하고 소비자들의 유기농산물 선호도에 대해서도 취재했다.

우리나라에서도 경기도 양평군을 중심으로 유기농을 중심으로 한 친환경농업이 상당수준 이뤄지고 있어 현지를 한달여 촬영해 그 가능성을 타진해 봤다.

하지만 아직도 농민과 소비자,정부 모두 인식 전환등 해결 해야할 과제가 많이 남아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기획 : 김경한 | 연출 : 이승철 | 영상 : 박관우 | 취재 : 이동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