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선진 산업현장을 가다, 제2부(독일편1) 생활속에서 실천하는 안전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3-01-31
■ 기획의도

IMF이후 경제가 다시 활성화 되면서 제조업현장은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 열악한 작업환경, 상대적인 저임금, 사양산업 이라는 편견 때문에 근로자들은 3D업종을 기피하고 있다. 특히 OECD 가입국이면서도 올해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에서 발생된 재해자는 전년대비 1,097명(2.2%)이 늘어난 52,036명으로 증가했다. (2002.11월말 기준, 자료: 한국산업안전공단) 작업환경이 열악하고 영세하여 기본적인 안전조치에 대한 투자가 어려운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에서 재해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해 주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선진국의 산업안전보건 정책과 학교에서의 안전교육 그리고 전문기관을 통해 끊임없이 반복하는 직장 내 안전교육 등 안전이 생활화된 국민의식을 소개함으로써, 이를 타산지석으로 삼아 우리나라의 산업안전정책과 작업환경의 중요성, 나아가 우리국민의 안전의식을 재확립하여 재해 없는 건강하고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드는 발판이 되고자 한다.

■ 제2부 생활속에서 실천하는 안전

동네 놀이터에 아이들의 넘어져 다칠 가능성이 있는 바닥엔 넘어져도 다치질 않게 충격방지 쿠션을 설치해 놓은 세심한 배려... 오랜시간, 많은비용을 투자해 산업안전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여, 독일의 산재율을 낮추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기관을 방문하여 그들의 과학적인 산업안전시스템을 알아봤다. 또 어린이나 일반인들에게 안전의식을 고취시키는데 많은 역할을 하고 있는 산업안전보건전시관(DASA)를 통해 무재해 강국으로 이끌어 가고 있는 정부, 기관들의 끊임없는 노력을 알아본다.

기획 : 심창래 | 연출 : 이승주 | 작가 : 리진아 | 촬영 : 강경민 | 조연출 : 이병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