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금융, 글로벌 경쟁시대, 제2편 재시너지를 높여라(3)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2-07-08
■ 기획의도

금융환경이 급변하고 있다. 정보통신 혁명으로 국경과 업종 등 각종 금융장벽이 무너지고 있다. 고객들은 경제의 세계화로 글로벌 금융서비스를 요구하고 있다. 더구나 규제완화 바람으로 세계의 금융기업들은 무한 경쟁으로 내몰리고 있다. 핵융합으로 불리는 초대형 합병은 살아남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더구나 단순한 대형화가 아니다. 은행, 증권, 보험 등 이업종간 합병을 통해 규모와 범위를 함께 키우는 것이 새로운 추세로 자리잡고 있다. 그러나 합병이 성공을 보장하지 않는다. 합병 금융기업들은 덩치를 키우되 중복사업을 과감히 도려내는 등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내부 혁신을 끊임없이 벌이고 있다
지금은 글로벌화, 대형화, 겸업화되고 있는 금융 흐름을 외면하고는 살아남기 힘든 글로벌 경쟁시대이다. 보호막에 쌓여 있던 국내 금융기업들도 이제 세계의 거대 금융기업들과 험난한 경쟁을 벌일 수 밖에 없다. 이 때문에 국내 은행들이 합병이나 금융지주회사 설립을 서두르고 있다. YTN은 특집기획 ' 금융 - 글로벌경쟁시대'를 통해 엄청난 자금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갖춘 거대 금융 골리앗들과의 싸움에서 살아남기 위해 우리 금융의 나아갈 길을 조망한다.

YTN 금융특집팀은 초대형 합병을 통해 탄생한 시티그룹과 JP모건체이스, UBS 등 글로벌 금융그룹들을 현장 취재하기 위해 미국 뉴욕과 스위스 취리히, 영국 런던, 싱가포르 등 금융선진국 4개국을 방문했다. 또 세계 금융의 흐름을 생생하게 전하기 위해 미국 FRB와 국제적인 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 학계 등 국내외의 다양한 금융전문가 50인을 인터뷰했다.

■ 제 2편 재시너지를 높여라(3)

세계 금융그룹들은 합병을 통해 덩치를 키우는데 그치지 않고 중복사업을 도려내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IT와 인력개발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이처럼 더 이상 오를 곳이 없을 것처럼 보이는 세계적인 금융그룹들 조차도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합병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담았다.

기획 : 김경한| 촬영 : 원영빈| 취재 : 김종균| 연출 : 방병삼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