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반도 정세 관련 한일 정상 통화 브리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6 19:00
앵커

북핵 문제 등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일본 아베 총리가 오늘 대화를 나눴습니다.

이와 관련한 청와대 발표 보시겠습니다.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일본 아베 총리의 통화 내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는 오늘 오후 4시 30분부터 5시 15분까지 45분 동안 전화 통화를 하며 최근의 한반도 정세 변화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태도가 변화한 것을 주목하고 이를 이끌어낸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재와 같은 긍정적인 변화는 아베 총리가 기울여 준 적극적 관심과 노력 덕분이라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평창올림픽에서 이상화 선수와 고다이라 선수가 보여준 스포츠맨십을 거론하며 한일 양국 국민의 우정이 두 선수처럼 발전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비핵화와 관련한 북한의 말이 구체적 행동으로 이어지도록 한미일 세 나라가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고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가 남북 정상회담만으로는 가능하지 않다며 북한이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할 뿐만 아니라 일본과의 관계도 개선해야 남북 관계도 진전이 이루어진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아베 총리는 2002년 9월 고이즈미 총리의 평양선언 상황을 언급하며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일 대화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피력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남북 사이의 관계가 진전됨에 따라 일본인 납치자 문제를 포함한 북한과 일본 사이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두 나라가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가급적 이른 시기에 개최한다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이와 별도로 두 정상은 한일 간의 셔틀 외교가 두 나라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조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할 수 있도록 실무진 차원에서 날짜를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이상입니다.

고맙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