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청와대, 이방카 보좌관 만찬 결과 브리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2-23 23:01
[윤영찬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문재인 대통령과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보좌관과의 접견 및 만찬에 대해서 브리핑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저녁 7시 30분부터 40분간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차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온 이방카 트럼프 미 대통령 보좌관과 별도로 만나 한미 양국의 우호 증진과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마무리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먼저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와 올림픽의 안전을 위해 미국이 보여준 적극적 지원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비핵화 대화와 남북 대화가 별도로 갈 수는 없다며 두 대화의 과정은 나란히 함께 진전돼야 하고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공조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을 인정할 수 없다는 의지가 가장 강한 나라는 한국이라며 그러나 한반도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지난 25년간의 한미 양국 정부의 노력은 성공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모처럼 잡은 이 기회를 잘 살려나가야 하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과 이 역사적인 위업을 달성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방카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월,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취임했는데 북한 핵과 미사일 해결을 위한 양국 정부의 대북 최대 압박을 위한 공동 노력이 효과를 거뒀고 한국의 대북 제재를 위한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방카 보좌관은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가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축하 인사를 전하고 이번 대표단의 방한이 굳건한 한미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양국 국민 간 우정과 연대를 심화시키는 데 기여하기를 희망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어 청와대 상춘재로 자리를 옮겨 미국 대표단과 만찬을 갖고 양국 올림픽 선수단의 선전과 여성의 경제적 역량 강화 및 일-가정 양립의 중요성, 한국 문화와 케이팝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얘기를 나눴습니다.

이방카 보좌관은 내 아이들에게 케이팝을 보여줬더니 아이들이 매일 댄스 파티를 벌이고 있다며 아이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쳐 다음에 대통령 내외 앞에서 한국 노래를 부르도록 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