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내일 국빈 만찬 관련 대변인 브리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06 16:05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공식 환영식은 최고위 손님에 대한 예와 격식을 갖추어 이루어지는 행사로서 25년 만에 국빈으로 방한하는 미국 대통령이자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외국 국가원수로는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청와대 경내에서 공식적으로 맞이하는 행사입니다.

공식 환영식에는 약 300명의 장병들로 이루어진 의장대와 군악대가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장면을 연출할 계획이며 양국 정상 간 인사교환, 도열병 통과, 양국 국가연주, 의장대 사열, 환영인사, 공식 수행원과의 인사 교환의 순서로 진행됩니다.

입장곡은 통상적으로 미국 대통령 방한 공식 환영식에서는 일반 행진곡을 연주하였으나 이번에는 25년 만에 국빈 방문의 의미를 살려 특별히 미국 대통령 전용 공식입장곡 'Hail to the Chief'를 연주하며 퇴장곡도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 전용곡인 미스터 프레지던트를 연주할 예정입니다.

공식 환영식을 마치면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본관으로 이동해 1층 로비에서 방명록에 서명하고 단독 정상회담, 확대 정상회담, 친교산책, 공동 언론행사 순으로 진행이 될 예정입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내일 저녁 2시간 동안 청와대 영빈관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 내외와 수행원 등 120명을 초청, 만찬을 함께할 예정입니다.

이번 만찬은 국빈 방문의 격에 걸맞은 예우와 격식에 맞추어 한미 양국 정상 내외의 긴밀한 유대감을 강화시키는 한편 굳건한 한미 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고 만찬 중에 KBS 교향악단이 한미 양국의 관계가 탄탄한 그런 행진이 계속되기를 바라는 의미로 경기병서곡 등을 연주할 예정입니다.

만찬 참석자 중 우리 측 초청 인사는 3부 요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등 정부 및 군 관계자, 국회 부의장 등 정계 인사를 비롯해 재계, 학계, 언론, 문화계, 체육계 인사, 한미 관계에 기여한 인사, 한국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주한 미 인사 70여 명과 미측에서 켈리 대통령 비서실장, 맥 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틸러슨 국무장관 등 50여 명이 참석합니다.

이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