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일정 브리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17 14:31
청와대는 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초 미국 대통령으로는 25년 만에 국빈 방한 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7일 문재인 대통령과 세 번째 한미 정상회담이 갖고
한미연합사 방문, 국회 연설 등의 방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일정을 자세하게 설명했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11월 7일 화요일 오전에 도착, 11월 8일 수요일 오후에 출발하는 데 합의하였습니다.

이러한 합의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원만한 항공 일정과 국빈 방한 행사의 의전적 측면을 고려한 것입니다.

미국 측은 당초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최초로 이루어지는 방한임을 감안, 2박 3일 일정을 추진코자 하였습니다.

그러나 양국은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전체 방한 일정과 한국에 너무 늦은 밤에 도착하는 데 따른 의전적 문제점 등을 종합 감안하여 11월 7일 화요일 오전 도착하는 일정에 합의하였습니다.

상세 일정은 아직까지도 미국 측과 합의 중입니다마는 11월 7일 화요일 국빈 방한의 일정으로써 청와대 경내에서의 공식 환영식, 한미 정상회담, 공동 언론발표가 있을 예정입니다.

또한 당일 저녁에는 국빈 만찬과 공연이 개최될 것입니다.

한편 한미 정상 내외분의 우의와 신뢰를 잘 보여줄 수 있는 친교 행사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미국 측 발표 내용에도 포함돼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이 추진 중입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가 APEC 참석에 앞서 들러는 한중일 3국 중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정책 연설을 하는 유일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회 연설을 통해 한미동맹 강화와 북핵 문제에 대한 대응은 물론이고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 및 정책 비전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 내외는 대한민국을 국빈으로 방문하게 됩니다.

국빈 방한은 우리 대통령 임기 중 대통령 명의 공식 초청에 의해 국별로 1회에 한해 가능한 방문으로 우리나라 최고 손님으로 예우한다는 각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이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