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대통령·아베 총리 통화…청와대 브리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04 12:06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과 한미일 공조 방안 등을 협의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의 설명 들어보시겠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새 정부 들어 여섯 번째 통화였습니다.

양 정상은 북한의 핵실험은 한국과 일본 양국은 물론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UN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서 그 규모와 성격 면에서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엄중한 도발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금번 핵실험이 과거보다 몇 배 더 강한 위력을 보였다는 점.

북한 스스로가 ICBM 장착용 수소탄 실험이라고 주장했다는 점에서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그리고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실제적인 대응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습니다.

양 정상은 한일 양국과 한미일 3국이 긴밀히 공조하면서 북한에 대해 최고도의 강력한 압박과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그 일환으로 우선 보다 더 강력한 UN안보리제재 결의를 추진하기로 하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스스로 대화 테이블로 나올 때까지 최고 수준의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통화에서 양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응을 위한 한일 양국의 공조를 평가하고 앞으로도 9월초 블라디보스토크에서의 회담을 포함해 각급 수준에서의 긴밀한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이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