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교육부, 대입정책 방향·수능 개편 방안 발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8-31 10:35
앵커

교육부가 대입 정책의 방향과 2021학년도 수능 개편 방안에 대해 발표합니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직접 발표하는데요. 현장으로 가보시죠.

[김상곤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지난 8월 10일 시안 발표 이후 2021학년도 수능 개편 방안에 대해 각계각층에서 다양한 의견을 주셨습니다.

수능 중심의 교육에서 탈피하여 공교육 정상화를 유도하고 학생들의 적성과 진로를 고려한 교육과정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대입제도가 바뀌어야 한다는 사실에 많은 분들이 공감을 해 주셨습니다.

그러나, 급격한 변화보다는 단계적 접근을 통해 국민이 공감하는 안정적인 변화를 유도해야 한다는 의견 또한 매우 무겁게 제시되었습니다.

또한 수능 개편뿐만 아니라, 하나의 고리로 맞물려 돌아가는 고교체제·고교학점제와 내신·대입제도 등을 감안하여 학교체제와 대입 전형 전반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주셨습니다.

2021 수능 개편안은 지난 정부에서 마련된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연구하고 준비하여 온 사안입니다.

교육부는 새 정부 탄생 이후 8월 말까지라는 제한된 시간 내에서 교원 간담회, 학부모 경청투어, 권역별 공청회 등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문재인 정부의 교육철학을 두루 반영한 수능체제 개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수능 개편 방안에 관한 이해와 입장의 차이가 첨예하여 짧은 기간 동안 국민적 공감과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에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특정 안으로 확정하고 강행하기보다는 충분한 소통과 공론화 과정을 통해 합리적 대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여 최종적으로 개편을 유예하는 것으로 결정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2021학년도 수능은 현재의 수능과 동일하게 유지하고, 이후 종합적인 분석과 연구, 각계 각층의 충분한 의견 수렴과 국가교육회의의 자문을 거쳐 문재인 정부의 교육 개혁 방안을 내년 8월까지 마련하고자 합니다.

이 방안에는 고교 학점제, 성취평가제, 고교체제 개편을 포함한 고교 교육 정상화 방안과 이를 뒷받침할 대입정책까지 포괄적으로 담도록 하겠습니다.

한편, 현재 중3 학생들과 학부모님께서 2021학년도 수능을 준비하는데 있어서도 어려움과 혼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그리고 교육가족 여러분!

이제 교육은 경쟁과 입시만을 위한 교육이 아니라, 아이들이 꿈꾸고 행복할 수 있는 교육이어야 합니다. 함께 배우고 성장하는 교육이어야 합니다.

새 정부의 교육부는 이전 정부의 '불통의 교육부'가 아니라, '소통의 교육부'로 거듭나기 위해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 하나도 놓치지 않고 함께 정책을 만들어 가도록 하겠습니다.

새 정부의 교육 개혁을 애정과 신뢰로 지켜보아 주시고 격려하여 주십시오.

국민들의 기대와 역사적 사명에 어긋나지 않는 교육개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