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한국 수영 희망' 안세현, '새 역사' 안고 귀국
    '한국 수영 희망' 안세현, '새 역사' 안고 귀국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어제 막을 내렸죠.

    이 대회에서 한국 여자 수영의 새 역사를 써 내려간 안세현 선수가 조금 전 귀국했는데요.

    안 선수 인터뷰가 진행될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안세현 / 수영 국가대표]
    우선 결승을 목표로 두고 경기에 임했었는데 결승이라는 목표를 이뤄서 대단히 기쁘고요. 그와 동시에 한국신기록을 세 번 경신을 하게 돼서 개인적으로도 뜻깊은 경기였던 것 같아요.

    기자

    나갈 때랑 들어올 때랑 이렇게 많이 몰렸을 줄 예상했어요?

    [안세현 / 수영 국가대표]
    아니요. 생각지도 못했는데 이런 게 처음이어서 많이 낯설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고 잘 모르겠어요. 제가 이런 것을 해도 되나 싶기도 하고.

    기자

    작년에 리우올림픽 때 어려웠었잖아요. 그때랑 비교해서...

    [안세현 / 수영 국가대표]
    작년에는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부상도 있었기도 했지만 제가 심리적으로 많이 불안했어요. 그런데 이번에는 전체적으로 두 달 전에 유럽 일정 투어를 하면서 힘든 과정을 거치면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쟁할 수 있는 그런 대회들을 경험을 하고 나니 자신감도 많이 쌓이고 그 자신감을 통해서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결과적으로 나타난 것 같아요.

    기자

    안세현 선수한테 여자 박태환이라는 별명이 붙었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안세현 / 수영 국가대표]
    그거는 과언이 아닌가 싶어요. 왜냐하면 태환이 오빠는 워낙 좋은 선수고 저는 아직 이제 시작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그런 말은 과분한 것 같아요.

    기자

    박태환 선수처럼 되고 싶은 최종 목표 그런 거 없어요?

    [안세현 / 수영 국가대표]
    불가능하다고 생각을 했었어요, 그 전에는. 그런데 SK 선생님들을 만나면서 꿈이 조금씩 조금씩 커지고 있고 올해 결승진출을 목표로 하면서 4위, 5위라는 그런 기록을 세우고 나니 저의 꿈이 조금씩 더 커지고 있는 것 같아요.

    내년에는 아시안게임이 있는데 전체 출전하는 종목에서 다 메달을 획득하고 싶고 그다음에는 내년 어떻게 나오는지 결과에 따라서 또 목표 설정을 새로 하고 싶어요.

    마이클 볼 코치님께서 항상 시합 뛰기 전에는 구간 기록으로 목표 기록을 주시거든요. 포괄적으로 몇 초 나와라 말씀하시는 게 아니라 세부적으로 끊어서 구간 기록을 말씀해 주시는데 그것을 제가 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다 마쳤거든요. 그래서 볼 코치님도 다 끝나고 나오면서 안아주시면서 정말 잘했다고 퍼펙트하다 이렇게 말씀해 주셨어요.

    기자

    유럽 투어도 하셨다고 했는데 훈련 과정이 굉장히 촘촘했던 것 같아요. 가장 힘들었던 순간이 있어요?

    [안세현 / 수영 국가대표]
    스케줄 자체가 시합 뛰고 이동하고 그런 게 반복이 되다 보니 신체적으로 되게 힘들었어요. 체력소모가 되게 큰 그런 경기였었는데 그런 경기 기록이 잘 나오기도 했지만 안 나온 기록들도 있었어요. 그런데 그런 대회를 기점으로 해서 경험으로 생각을 하고 자신감을 많이 찾아서 되게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