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靑, 전임 정부 문건 관련 브리핑
    靑, 전임 정부 문건 관련 브리핑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청와대가 민정수석실과 국정상황실 등에서 발견됐던 전임 정부 문건들을 오늘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을 마무리했습니다.

    이미 문건 내용 일부가 보도되긴 했지만, 문건 분량이 얼마나 되고 또 앞으로 어떤 절차를 밟아 공개되거나 보관되는지, 청와대가 브리핑을 엽니다.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국정기록비서관실은 지난 7월 17일부터 7월 18일까지 실시된 대통령비서실 내 일제 점검을 통해 안보실 등에서 발견된 전임 정부 미이관 대통령기록물을 오늘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 완료했습니다.

    금일 이관한 기록물은 안보실 등에서 추가 발견된 각종 문서와 시청각 기록물, DVD, CD, 인화 사진 등 총 1280건 전체로 17박스 약 260철에 해당합니다.

    기록물의 수량은 안보실 873건, 통상비서관실 297건, 여민 2관 회의실 38건, 총무재정 12건, 해외언론비서관실 11건, 사회혁신수석실 7건, 의전비서관실 7건 등입니다.

    국정기록비서관실은 그동안 대통령기록관 직원을 파견받아 문건 이관을 위한 분류 그리고 목록 작성 작업을 해 왔으나 분류작업에 많은 시간이 소요됨에 따라 불필요한 정치적 오해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금일 모든 원본 자료를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한 후 분류 및 목록 작성 작업을 계속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세부 목록 작성과 공개 구분 정보가 분류되면 비공개 정보를 제외한 공개 가능한 기록물은 정보공개청구 등을 통하여 열람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