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BBK 가짜 편지' 작성자 신명 검찰 출석

VOD

paly

[앵커멘트]

2007년 대선을 앞두고 불거졌던 BBK의 핵심 인물 김경준 씨의 기획입국설이 또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습니다.

기획입국설의 근거가 됐던 가짜 편지의 실제 작성자, 신명 씨가 모든 것을 밝히겠다며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계훈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5년 전, 대선을 한 달여 앞두고 BBK의 실소유자는 이명박 후보라고 주장한 김경준 씨의 기획입국설의 근거가가 됐던 가짜 편지의 대필자 신명 씨.

신명 씨가 모든 것을 밝히겠다며 피고소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신 씨는 몰려드는 취재진을 뒤로 한 채 황급히 검찰 청사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검찰 조사 전, 신 씨는 YTN과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달 홍준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자신을 먼저 고발했기 때문에 검찰에 출석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조사에서 필요하다면 이명박 대통령 측근 인사들이 개입한 증거물도 제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신 씨는 그동안 수 차례 언론을 통해 김경준 씨의 기획입국설은 조작된 것이라며 그 배후에 당시 한나라당 인사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신은 한국에서 수감 중인 형이 미국으로 이송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가짜 편지를 작성한 것 뿐이라며, 이 편지가 정치적으로 이용될 지 몰랐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이번에도 진실이 밝혀지지 않으면 총선 전 '윗선'이 개입한 정황을 폭로하겠다고 누차 말해왔습니다.

현재 기획입국설의 빌미가 된 가짜 편지를 둘러싸고 관련자들 사이에는 고소·고발이 난무한 상황입니다.

김경준 씨는 지난해 12월 명예 훼손을 이유로 신 씨 형제를 고소했고, 신명 씨의 형, 신경화 씨 역시 김 씨에게 속아 1년을 더 복역했다며 김 씨를 맞고소했습니다.

홍준표 전 대표도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신명 씨를 고발했습니다.

총선을 일주일여 앞두고 BBK 기획입국설을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과연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YTN 계훈희[khh0215@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24년 만의 최대 괴물 흑점…통신 장애 우려

24년 만의 최대 괴물 흑점…통신 장애 우려
[앵커] 1990년 이후 24년 만에, 태양에 목성만한 크기의 '괴물 흑점'이 발생했습니다. 앞으로 일주일 정도 태양에서 크고 작은 흑점 폭발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 인공 위성 고장이나 통신 장애 등이 우려됩니다. 김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구름 사이로 모습을 드러낸 태양. 그런데 태양 아랫부분에 커다란 검은 색 점이 보입니다. 바로 흑점입니다. 1990년 이후 생긴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