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Posted : 2017-12-07 15:28
●● 멋진 세상 속 건축디자인_ 21개의 사각형 레고 브릭을 쌓아 올린 덴마크 빌룬트의 ‘더 레고하우스(THE LEGO HOUSE)’… 창의력과 인지능력, 사교력과 정서성을 담아낸 창의적인 체험형 놀이 공간,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각각의 갤러리는 레고의 기본 색상을 토대로 전개되며, 바닥과 가구 패턴을 달리함으로써 이끌어낸 색상 스펙트럼을 통해 길 찾기의 여정이 흥미를 더한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빨강, 노랑, 파랑, 초록의 레고 색으로 배열된 1,2층은 어린아이들의 학습 프로그램을 위한 4개의 테마형 놀이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 창의력과 인지능력, 사교력과 정서를 넌지시 담아낸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방문한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 역시 몰입형 인터랙티브 경험을 통해 상상력을 펼쳐 보일 수 있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내부 공간은 자신의 레고 무비를 만들어 볼 수 있는 스토리랩(Story Lab), 레고 로봇을 움직여볼 수 있는 로보랩(Robo Lab), 도시 건축과 다양한 오브제를 브릭으로 만들어보는 체험존, 브릭의 제조 기술과 그동안 출시된 200여개 제품의 발전 과정을 엿볼 수 있는 레고 박물관, 월드 익스플로어, 크리에이티브랩, 브릭 빌더, 시티 아키텍트, 미니 피규어 크리에이터 등의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레고하우스 내에는 총 2500만개의 레고 브릭을 활용하여 공간의 특별함을 더한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노란색과 파란색의 레고 브릭 픽셀들이 아래로 흘러 내려온 듯한 멜트 존은 2개의 볼륨으로 구성되며, 앉아서 쉬거나 이벤트를 위한 객석으로 활용된다. 건물의 상층부는 레고 팬들에게 사랑받는 창조적인 컬렉션인 마스터스피스 갤러리(Masterpiece Gallery)가 마련되어 있어 레고 커뮤니티의 진면목을 엿볼 수 있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마스터스피스 갤러리의 매스는 상징적인 2×4 레고 브릭으로 만들어졌으며 스터드 브릭의 형상을 닮은 8개의 원형 채광창 아래 진열되어 있다. 레고하우스의 제일 상부 옥상은 방문객이 건물 전체와 도시 풍경을 파노라마식으로 조망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상부 옥상에서는 공공 계단을 통해 다른 옥상 층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저마다의 옥상은 다양한 놀이 공간이 되며, 공연을 보는 방문객들을 위한 오디토리엄이 된다. >>Partners in Charge_ Bjarke Ingels, Finn Nørkjær, Brian Yang , Project Leader_ Brian Yang, Project Manager_ Finn Nørkjær, Project Architect, Facades_ Snorre Nash, 자료_ BIG, Photos by Iwan Baan, Kim Christensen, 기사 출처_ AN News(ANN News Center) 제공

안정원(비비안안 Vivian AN) 에이앤뉴스 발행인 겸 대표이사
제공_ 에이앤뉴스그룹(ANN 건축디자인신문사, 에이앤뉴스/ 에이앤프레스_건설지전문출판사)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레고 문화의 발전적 미래상을 제시한 열린 공공 문화센터의 장 2

Partners in Charge: Bjarke Ingels, Finn Nørkjær, Brian Yang
Project Leader: Brian Yang
Project Manager: Finn Nørkjær
Project Architect, Facades: Snorre Nash
Team: Andreas Klok Pedersen, Agne Tamasauskaite, Annette Birthe Jensen, Ariel Joy Norback Wallner, Ask Hvas, Birgitte Villadsen, Chris Falla, Christoffer Gotfredsen, Daruisz Duong Vu Hong, David Zahle, Esben Christoffersen, Franck Fdida, Ioana Fartadi Scurtu, Jakob Andreassen, Jakob Ohm Laursen, Jakob Sand, Jakub Matheus Wlodarczyk, Jesper Bo Jensen, Jesper Boye Andersen, Julia Boromissza, Kasper Reimer Hansen, Katarzyna Krystyna Siedlecka, Katarzyna Stachura, Kekoa Charlot, Leszek Czaja, Lone Fenger Albrechtsen, Louise Bøgeskov Hou, Mads Enggaard Stidsen, Magnus Algreen Suhr, Manon Otto, Marta Christensen, Mathias Bank Stigsen, Michael Kepke, Ole Dau Mortensen, Ryohei Koike, Sergiu Calacean, Søren Askehave, Stefan Plugaru, Stefan Wolf, Thomas Jakobsen Randbøll, Tobias Hjortdal, Tommy Bjørnstrup
Location: Billund, Denmark
Program: Culture
Size: 12,000㎥
Client: LEGO
Collaborators: COWI, Dr. Lüchinger+Meyer Bauingenieure, Jesper Kongshaug, Gade & Mortensen Akustik, e-Type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