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겨울, 서귀포①] 새섬, 그 섬에 가고 싶다
[겨울, 서귀포①] 새섬, 그 섬에 가고 싶다
Posted : 2017-11-30 16:26
제주도 안의 두 도시인 제주시와 서귀포시는 개성과 특징이 서로 다르다. 제주시가 각종 대기업 본사가 들어서는 등 제주도의 도시 기능을 담당한다면 서귀포는 상대적으로 한적하고 조용한 관광도시 또는 휴양도시적인 느낌이 강하다.

반면 두 도시의 해안은 반대 양상을 보인다. 제주시는 용두암 해변이나 이호테우·삼양 해수욕장처럼 편안하게 바다 조망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상대적으로 많다. 그러나 서귀포는 어지간한 해안에 각종 리조트와 호텔이 들어서 바닷가를 볼 수 있는 곳이 제한적인 편이다.

[겨울, 서귀포①] 새섬, 그 섬에 가고 싶다

서귀포는 대신에 해안 가까운 곳에 조그만 섬들이 자리 잡고 있어 제주시와는 다른 풍경과 낭만을 전하기도 한다. 서귀포항과 보목항, 외돌개 등 바닷가를 바라볼 수 있는 명승지에는 섶섬·문섬·범섬 등의 조그만 섬이 독특한 해안 풍경을 형성한다.

[겨울, 서귀포①] 새섬, 그 섬에 가고 싶다

이 가운데 새섬은 관광객들이 드나들 수 있는 유일한 섬이라고 할 수 있다. 서귀포항과 천지연 폭포 바로 앞바다에 위치한 새섬은 보도교(步道橋)인 새연교 다리가 있어 언제든 편하게 찾을 수 있는 섬이다.

[겨울, 서귀포①] 새섬, 그 섬에 가고 싶다

지난 2009년에 완공한 새연교는 굳이 의미를 부여하면 우리나라 최남단에 위치한 최장 보도교다. 다리 디자인은 제주도 전통 고깃배인 테우를 모티브로 해 남다른 인상을 전한다. 이로 인해 최근에는 서귀포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은 분위기며 다리에 설치한 조명으로 야경 또한 일품이다.

[겨울, 서귀포①] 새섬, 그 섬에 가고 싶다

제주도의 섬들은 다양한 매력이 있지만 하나로 관통하는 특징은 바로 산책하기 좋다는 점이다. 우도나 마라도, 가파도 등은 모두 해안 둘레길이 있어 도보나 자전거, 스쿠터 등으로 섬 한바퀴를 돌면 그것만으로도 남다른 운치를 전한다.

[겨울, 서귀포①] 새섬, 그 섬에 가고 싶다

이들 섬에 비해 크기가 매우 작은 새섬은 특히나 산책에 특화된 섬이다. 조그만 섬임에도 다양한 산책길 풍경을 전하고 있으며 빠른 걸음으로 10분 남짓이면 다 돌 수 있어 부담도 없는 편이다. 조그만 섬임에도 아름다운 해안가 바위를 곳곳에서 볼 수 있으며 서귀포항과 문섬 등 인근 풍경을 가장 가까이서 볼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겨울, 서귀포①] 새섬, 그 섬에 가고 싶다

새섬의 이름은 억새풀인 새가 많다고 해 유래됐다. 그래서인지 섬 곳곳에서는 바닷바람에 나부끼는 억새가 자리했다. 이미 겨울에 들어선 11월말임에도 말이다. 억새가 흔들리는 풍경과 저멀리 낚시꾼들의 모습이 겹쳐 보이는 전망은 쉽게 잊혀지지 않을 장면이다.

[겨울, 서귀포①] 새섬, 그 섬에 가고 싶다

수도권에서 일상을 겪다보면 해안도시가 부러울 때가 있다. 바다 풍경을 언제든지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런 풍경이 삶의 공간에 놓인 사람에게는 별다른 감흥을 느끼지 않는 경우도 많을 것이다. 잠시 머물다가는 관광객의 입장에서는 새섬의 산책로를 일상 가까이에 둔 서귀포시민들이 무척 부럽기만 하다.

[겨울, 서귀포①] 새섬, 그 섬에 가고 싶다

겨울의 초입에서 아직 매섭지 않은 바다 바람과 해안의 풍경을 조그만 섬의 산책로에서 바라보는 새섬의 경험은 남다르게 다가온다. 만약 당신이 서귀포에서 바다를 바라본다면 자연스레 새섬과 새연교로 눈길이 갈 것이다. 그리고 자연스레 그 섬에 가고 싶은 충동도 생길 것이다. 새섬은 그런 섬이다.

트레블라이프=김윤겸 gemi@travellife.co.kr

[겨울, 서귀포①] 새섬, 그 섬에 가고 싶다

TRAVEL TIP: 새연교가 놓여 있는 곳은 서귀포에서 유람선과 잠수함을 탈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유람선과 잠수함을 즐기러 갔다가 운항시간을 기다리며 새섬을 다녀오는 것도 합리적이다.

새섬 인근에는 칠십리음식특화거리가 있다. 이곳에는 갈치 관련 음식이 특화된 식당이 많다. 또 가격도 합리적이고 지은 지 얼마 안된 호텔도 많으니 서귀포에서 1박을 한다면 인근지역을 추천할 만 하다.

스토리텔링 중심의 여행 전문 미디어
트레블라이프 www.travellife.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