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카라반특집①] 오토캠핑, 이젠 카라반이 대세!
[카라반특집①] 오토캠핑, 이젠 카라반이 대세!
Posted : 2017-09-15 16:31
산과 계곡, 바다를 벗 삼아 직접 요리를 만들어 먹고 잠자리를 챙기는 일은 제법 낭만적인 경험이다. 물론 이를 위해 챙겨야할 것과 준비해야 할 것이 많기는 하지만 캠핑이 주는 즐거움은 다른 여행 방법과는 확실히 차별화되는 매력이 있다.

몇 년 전 국내에서는 캠핑 열풍이 일어나면서 관련 시장과 상품이 크게 확대되는 현상이 있었다. 이후 캠핑은 그 종류와 방법이 다변화 돼 고급 시설을 갖춘 글램핑, 자동차를 활용한 오토캠핑 등으로 나아가는 모습을 보였다.

◆ 카라반의 남다른 매력은?

[카라반특집①] 오토캠핑, 이젠 카라반이 대세!

캠핑카로 대표되는 오토캠핑의 경우 직접 차를 몰고 그 안에 의식주를 해결할 물품 내지는 공간을 확보해 떠나는 색다른 맛이 있다. 특정 한곳에 머물지 않고 이곳저곳을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오토캠핑의 가장 큰 매력. 그래서 TV 교양 정보 프로그램에서는 일상을 벗어나 캠핑카를 몰고 전국각지로 떠나는 사람들의 모습을 자주 접할 수 있다.

최근 국내 여러 유명 관광지에는 오토캠핑장 시설을 갖춘 곳이 많다. 그만큼 저변이 확대됐다는 것을 보여준다. 오토캠핑은 초창기 캠핑카에 대한 관심으로 몰렸으나 최근에는 카라반으로 이동하는 경향도 나타나고 있다. 이는 오토캠핑도 점차 진화되고 있음을 뜻한다.

[카라반특집①] 오토캠핑, 이젠 카라반이 대세!

캠핑카와 카라반은 언뜻 비슷해 보이지만 꽤 다른 양상을 가진 오토캠핑이다. 캠핑카는 자동차 내부에 주거공간을 확보한 반면 카라반은 트레일러 형태로 자동차와 주거공간이 분리된 형태다. 캠핑카에 비해 카라반이 상대적으로 공간 활용에 더 유리하고 기존 차량에 매달고 다닐수 있어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카라반이 차량 공간과 분리된 트레일러 형태다 보니 의외로 다양한 용도로 활용된다. 특히 이동성을 기반으로 하는 캠핑카에 비해 특정 장소에서 고정해 활용하는 정주(定住) 기능이 남다르다. 그래서 초창기 캠핑카 위주였던 각지의 오토캠핑장은 대부분 카라반으로 대체됐다. 또 여행 용도뿐 아니라 멀어떨어진 농작지를 관리하는 농막으로 활용하는 농가도 있다.

◆ 다양한 가격대와 활용도

[카라반특집①] 오토캠핑, 이젠 카라반이 대세!

카라반을 활용하는 형태는 크게 두 가지로 직접 구입하거나 대여하는 방식으로 나뉜다.

평소 캠핑을 즐기고 자금에 여유가 있으며 이곳저곳 이동하는 여행을 즐기는 경우 직접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 국내에서도 각종 블로그나 SNS에서 구매 및 사용 체험기를 올리는 캠핑족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카라반은 적게는 2000만원 안팎에서 크게는 수억대를 호가하는 등 다양한 가격대가 존재한다. 이들 카라반은 크기는 물론 각종 편의시설 및 주거기능이 천차만별이다. 국내에서 직접 수작업으로 제작해 판매하는 경우가 있으며 수입 업체들을 통해 독일·미국의 유명 브랜드들도 어렵지 않게 구입할 수 있다.

[카라반특집①] 오토캠핑, 이젠 카라반이 대세!

카라반 대여는 전국 각지의 오토 캠핑장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지역·시기, 카라반 규모에 따라 최저 7~8만원 선에서 20만원 대까지 다양하다. 바닷가나 강가, 계곡 등 다양한 지역에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대체로 편의성도 높은 편이다. 기존의 숙박시설이나 캠핑 대신 특별한 여행을 경험하려는 사람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아직은 도입 단계이지만 점차 다양화되는 캠핑과 여행 트렌드의 추세로 봤을 때 국내의 카라반 시장은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이미 유명 여행지에서는 카라반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을 정도는 된다. 카라반은 면허와 활용법 등 알아두면 큰 도움이 되는 지식들도 상당하니 여행에 앞서 다양한 정보를 섭렵해보자.

[카라반특집①] 오토캠핑, 이젠 카라반이 대세!

사진= 언스플래시닷컴, FENDT CARAVAN, 삼척 장호비치캠핑장, 한국쉐보레 공식 블로그

트레블라이프=김윤겸 gemi@travellife.co.kr

스토리텔링 중심의 여행 전문 미디어
트레블라이프 www.travellife.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