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평 축령산 잣나무숲, 눈 쌓인 겨울의 남다른 자태
가평 축령산 잣나무숲, 눈 쌓인 겨울의 남다른 자태
Posted : 2016-12-14 16:19
서울에서 자동차로 한 시간 남짓이면 당도하는 경기도 가평의 축령산은 자연 경관이 뛰어난 편이다. 이 때문에 자연휴양림, 아침고요수목원과 같은 관광명소가 이곳에 위치해 있다. 그리고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잣나무숲도 조성돼 있다.

축령산 잣나무숲은 가평의 특징을 고스란히 담은 관광지다. 가평은 전체 면적의 84% 가량이 산으로 이뤄져 있으며 전국 잣 생산량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잣나무가 많은 곳이다. 축령산 잣나무숲은 이같은 가평의 지형적 특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이다.

가평 축령산 잣나무숲, 눈 쌓인 겨울의 남다른 자태

잣나무숲은 원래 여름철에 가야 묘미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산을 가득 채우는 피톤치드의 향연을 만끽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상쾌한 잣나무 향이 온몸을 감싸는 기분을 느낄 수 있기 때문.

가평 축령산 잣나무숲, 눈 쌓인 겨울의 남다른 자태

하지만 겨울철의 잣나무숲은 또 다른 멋을 전한다. 특히나 눈이 쌓인 잣나무 숲의 전경은 이루말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다. 축령산을 찾았을 때는 마침 전날 수도권에 비가 내렸다. 하지만 산지가 많은 축령산 일대에는 비 대신 눈이 내려 제법 쌓여 있었다. 겨울 잣나무의 전경을 즐기기에 딱 좋은 풍광이 만들어 진 셈.

가평 축령산 잣나무숲, 눈 쌓인 겨울의 남다른 자태

축령산 잣나무숲은 산의 중턱 제법 깊숙한 곳에 자리하고 있다. 자동차로 경사가 꽤 높이 형성된 산길을 지나고 나서야 나타난다. 입구에서부터 도보길 좌우로 늘어선 잣나무의 대형은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가평 축령산 잣나무숲, 눈 쌓인 겨울의 남다른 자태

이곳은 전반적인 언덕길로 형성돼 있으며 곳곳에 등산로와 샛길도 있다. 이런 길을 활용하면 잣나무숲을 더욱 가까이에서 즐길 수도 있다. 꼭 그렇지 않더라도 큰길을 따라 잣나무들을 바라보며 걷는 것만으로도 심신이 맑아지는 느낌이다.

가평 축령산 잣나무숲, 눈 쌓인 겨울의 남다른 자태

이곳은 최근 지자체에서 여러 가지 시설을 갖추고 있는 듯하다. 이에 목공방을 비롯해 치유와 힐링을 테마로 한 건물들은 물론 너와집, 귀틀집을 갖춰놓은 화전민마을도 재현해 만들어놨다.

가평 축령산 잣나무숲, 눈 쌓인 겨울의 남다른 자태

축령산 잣나무숲은 등산 또는 자연을 즐기기 위한 관광용 등 어느 목적을 위해서 찾아가도 좋을 듯하다. 길게 뻗은 잣나무와 함께 한다면 호연지기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트레블라이프=김윤겸 gemi@travellife.co.kr

스토리텔링 중심의 여행 전문 미디어
트레블라이프 www.travellife.co.kr

가평 축령산 잣나무숲, 눈 쌓인 겨울의 남다른 자태

TRAVEL TIP: 축령산 잣나무숲은 자연휴양림, 아침고요수목원 등 주변의 관광지와 함께 즐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특히 축령산 자연휴양림과는 등산로로 연결돼 있다. 겨울철에는 혹시 모르니 자동차 체인 등 월동장비를 갖추고 가는 것이 좋다.

편의시설을 전무하다시피 해 간단한 먹을거리와 음료수 등은 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다. 잣나무숲에 오르기 전 청군로에서 수목원로로 들어서는 삼거리 인근에 각종 편의시설이 많으니 미리 준비하지 못했다면 이곳에서 구입하는 것이 좋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