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 민속촌, 축제따라 나들이 한번 떠나볼까요?
한국 민속촌, 축제따라 나들이 한번 떠나볼까요?
Posted : 2016-09-26 11:20
한국 민속촌은 직접 가지 않아도 이미 TV 드라마에서 다 본 듯한 느낌이 든다.

특히나 사극이라면 그리고 그 장소가 궁이 아닌 일반 평민의 가정이라면 민속촌에서 촬영했을 가능성이 크다.

그런데 의외로 한번도 이곳에 온 기억이 없다. 관광버스에 실려서라도 한번은 와봤을 것 같은데, 기억을 돌리고 돌려도 떠오르지 않는다.

한국 민속촌, 축제따라 나들이 한번 떠나볼까요?

이처럼 거대한 영화세트장 같은 민속촌이 오는 11월 13일까지 ‘사극 드라마 축제’로 가을 나들이객을 손짓하고 있다.

한국 민속촌, 축제따라 나들이 한번 떠나볼까요?

대감댁의 익어가는 감이 이미 가을이 성큼 다가왔음을 알린다.

한국 민속촌, 축제따라 나들이 한번 떠나볼까요?

민속촌의 가을을 수놓은 건 유모차 행렬들. 저출산이라고 난리들인데 민속촌은 교통통제마저 필요해 보인다.

한국 민속촌, 축제따라 나들이 한번 떠나볼까요?

유모차에 아이들 단체 관람객을 합치면 동시간대 전국에서 이렇게 많은 어린이들이 한꺼번에 몰려 있는 곳이 또 있을까 싶을 정도.

돌아다녀보면 그럴만한 이유가 충분하다.

나룻배 체험에 아이들을 위한 각종 놀이기구와 군것질꺼리가 도처에 넘쳐난다.

유니폼을 입고 앉아 있는 애들을 보고 있자니, 보이스카웃 옷 입고 저러고 있었던게 전생의 일처럼 아득하게 느껴진다.

한국 민속촌, 축제따라 나들이 한번 떠나볼까요?

역시 뭐니뭐니 해도 축제엔 이벤트다.

서울과 경기도 이벤트 회사 직원들이 총출동한 듯한 풍경이 제대로 떠들썩한 광경을 연출한다.

엿장수 정도는 맛보기, 관상쟁이에 궁녀에 심지어는 꽃거지까지 등장해 관람객들의 혼을 쏙 빼놓는다.

한국 민속촌, 축제따라 나들이 한번 떠나볼까요?

‘오늘 하루 정도는’ 이라는 부모의 넉넉한 미소에 아이들은 어린이날이라도 맞은 양 들떠서 민속촌 안을 헤집고 다닌다.

한국 민속촌, 축제따라 나들이 한번 떠나볼까요?

개인적으로 필이 확 왔던 건 짚신이다. 신발은 가벼움, 옷은 매끈한 재질을 구입의 원칙으로 삼고 있는데 짚신보다 더 가벼운 신이 있을까.

한국 민속촌, 축제따라 나들이 한번 떠나볼까요?

장터에 널린 파전과 막걸리를 보고 있자니, 데이트 코스로도 멋지겠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한국 민속촌, 축제따라 나들이 한번 떠나볼까요?

의외로 동성친구들끼리 나들이도 권하고 싶다.

이 좋은 날에 이런 곳에 와서도 연애 할 생각이 들지 않는지, 옆에 있는 친구말고 다른 사람과 같이 오고 싶지 않은지 스스로를 테스트 해볼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

트레블라이프=양혁진 anywhere@travellife.co.kr

스토리텔링 중심의 여행 전문 미디어
트레블라이프 www.travellife.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