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여름 사찰여행] 여주 신륵사, '이곳이 절인가 유원지인가'
[여름 사찰여행] 여주 신륵사, '이곳이 절인가 유원지인가'
Posted : 2016-08-01 13:31
여주 신륵사는 남한강변에 세워진 독특한 지형을 가진 절이다.

계곡을 끼고 있는 절은 많아도 큰 강변에 세워진 절은 기억속에서 끄집어 올리기가 쉽지 않다.

절 역사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면 그럴 수도 있겠다 싶지만, 신라시대에 창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고려시대엔 200여칸으로 이뤄진 큰 절이었다고 전해진다.

[여름 사찰여행] 여주 신륵사, '이곳이 절인가 유원지인가'

잘 알려진대로 여주는 쌀과 더불어 고구마와 땅콩등이 유명한 고장.

[여름 사찰여행] 여주 신륵사, '이곳이 절인가 유원지인가'

주변 일대가 모두 유원지로 꾸며져 있고, 철마다 특산물 행사도 열린다고 하니 여주 관광의 1번지가 왜 신륵사인지 고개가 끄덕거려질 만하다.

[여름 사찰여행] 여주 신륵사, '이곳이 절인가 유원지인가'

게다가 무더운 여름에 강변을 따라 산책할 수 있기에 여름 여행에 이만한 사찰도 드물다.

[여름 사찰여행] 여주 신륵사, '이곳이 절인가 유원지인가'

주차장에서 신륵사를 향해 걸으며 이곳이 낙엽지는 가을에도 멋진 곳이겠다는 생각이 든다면 필자와 의견이 일치한다.

[여름 사찰여행] 여주 신륵사, '이곳이 절인가 유원지인가'

특히 바위에 세워진 누각 강월헌에 오르면 그 마음이 절로 더해진다.

물론 무더운 여름에도 펼쳐지는 광경은 신선놀음이 따로 없다.

입구부터 걸어오며 맺힌 땀방울들이 시원한 강바람에 절로 날라간다.

[여름 사찰여행] 여주 신륵사, '이곳이 절인가 유원지인가'

신륵사에 대한 얘기를 듣다보니 예전엔 서울의 학생들이 소풍을 오던 곳일 정도로 유명했다고 한다.

미국 CNN이 선정한 한국에서 가봐야할 아름다운 곳 50선에도 선정된바 있다.

[여름 사찰여행] 여주 신륵사, '이곳이 절인가 유원지인가'

여주는 조선시대 4대 나루인 이포와 조포나루가 있는 곳으로 황포돛배뿐만 아니라 수상스키등의 다양한 레져 활동을 즐길 수 있다.

[여름 사찰여행] 여주 신륵사, '이곳이 절인가 유원지인가'

이곳의 명물 황포돛배의 성인 탑승권은 6000원.

어디를 가건 유람선이 있다면 무조건 타고 봐야 한다. 하지만 신륵사에선 그렇지 못했다.

일행이 기다리고 있었고, 배를 탈 정도의 시간이 허락되지 않았다.

개인적으로 왔거나 가족여행이라면 무조건 타고 봤을 것이다.

지금 이 순간이 어쩌면 이곳을 찾는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트레블라이프=양혁진 anywhere@travellife.co.kr

스토리텔링 중심의 여행 전문 미디어
트레블라이프 www.travellife.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