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소매물도, 시원한 전망과 트래킹을 즐길 수 있는 곳
소매물도, 시원한 전망과 트래킹을 즐길 수 있는 곳
Posted : 2016-07-27 16:23
우리나라의 많은 섬들 가운데에는 산 하나가 그대로 섬 전체의 지형이 되는 곳이 많다. 동해안 망망대해의 화산섬 울릉도도 섬 자체가 하나의 산이 되는 섬이다. 이런 지형의 섬들은 내부에 평지가 거의 없다. 대신에 각종 기암절벽과 절경들이 골고루 퍼져있으며 높은 곳에서 시원한 전망을 볼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통영의 남쪽 끝자락에 위치한 소매물도도 이런 섬 중 하나다. 선착장에서 발을 내딛는 순간부터 언덕 지형에 자리한 건물들을 만나는 소매물도는 섬 전체가 하나의 산으로 돼있다. 곳곳에 숨겨진 비밀스런 공간들을 여럿 간직하고 있는 소매물도는 무척 신비로운 느낌을 주는 섬이다.

소매물도, 시원한 전망과 트래킹을 즐길 수 있는 곳

소매물도는 통영 여객선터미널에서 배를 타고 약 1시간 40여분을 가면 만날 수 있는 곳이다. 통영의 외곽, 가장 먼거리에 위치한 이곳은 섬에 닿기 전 바다에 솟아있는 각종 기암괴석이 관광객들을 반긴다. 그리고 ‘이곳이 소매물도구나’라고 느낄만한 인상적인 전경의 섬에 배가 당도한다.

소매물도, 시원한 전망과 트래킹을 즐길 수 있는 곳

소매물도는 트래킹으로 제격인 곳이다. 선착장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길은 두 갈래로 갈린다. 한쪽은 바닷가 풍경을 보면서 섬의 외곽을 둘러볼 수 있는 일종의 둘레길이며 한쪽은 곧장 섬의 정상 부근으로 올라가는 길이다. 어느 쪽으로 가든 소매물도 바로 옆 등대섬으로 가는 산책로를 만날 수 있다.

소매물도, 시원한 전망과 트래킹을 즐길 수 있는 곳

등대섬으로 가는 산책로는 이 섬을 여행하는데 있어 가장 백미인 코스다. 시원한 바다 전경이 한눈에 내려다보이고 바로 옆 등대섬 전경이 시야를 메운다. 푸른 바다 색감과 조화를 이루는 이 전경은 두고두고 잊지 못할 그림을 전한다. 사진으로 찍어도 직접 눈으로 본 시원한 광경을 다 담아내지 못할 정도.

소매물도, 시원한 전망과 트래킹을 즐길 수 있는 곳

산책로를 따라 내려가면 이웃 등대섬을 건널 수 있는 곳을 만난다. 등대섬은 썰물 때 길을 내어주는데 시간을 맞추지 못한 관계로 가보지 못했다. 등대섬은 사실 소매물도 여행의 백미임에도 사전에 물때를 알아보지 못한 점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소매물도는 비교적 작은섬이어서 대여섯시간 정도면 충분히 섬 전체를 둘러볼 수 있다. 바다와 섬이 어우러지는 파노라마를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는 청량감을 느끼고 싶다면 한번쯤 가봐야 할 섬이다.

트레블라이프=김윤겸 gemi@travellife.co.kr

소매물도, 시원한 전망과 트래킹을 즐길 수 있는 곳

TRAVEL TIP: 소매물도를 간다면 반드시 편한 신발을 챙기는 것이 좋다. 산 지형이니 만큼 샌달이나 슬리퍼를 신고 간다면 제대로 즐길 수 없다. 트래킹 코스로서의 난이도는 낮은편이나 신발은 운동화나 등산화를 추천한다.

소매물도는 단기간에 통영섬을 경험하기 좋은 곳이다. 통영항에서 거리는 먼 편이지만 섬이 작은편 이어서 하룻밤 묵고 와도 좋지만 당일치기 코스로 제격인 섬이다. 통영 지역 전체를 여행하는데 있어 아침에 출발하는 배를 타고 오후에 돌아오는 것도 좋을 듯하다.

스토리텔링 중심의 여행 전문 미디어
트레블라이프 www.travellife.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