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제주 달리보기] 용두암 해변, 여행의 마지막 필수코스
[제주 달리보기] 용두암 해변, 여행의 마지막 필수코스
Posted : 2016-07-20 16:16
제주 용두암은 유명한 관광지다. 기억을 더듬어보면 각종 팸플릿에서 옥외전광판까지 예전엔 성산일출봉 보다 더 제주의 상징적인 곳으로 알려졌을 정도.

처음 이곳을 찾았을 때 용두암 아래 해녀들의 좌판에서 싱싱한 해산물에 소주 한잔 걸치던 기억이 생생하다.

[제주 달리보기] 용두암 해변, 여행의 마지막 필수코스

용두암은 용이 옥구슬을 입에 물고 승천하려 하자 한라산 산신령이 분노해서 쏜 화살에 맞아, 몸체는 바다 속에서 잠기고 머리만 울부짖는 모습으로 남아 있게 되었다는 전설이 있다.

중국인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지만 직접 가본 이들은 공감하듯이 의외로 별로 볼게 없다.

[제주 달리보기] 용두암 해변, 여행의 마지막 필수코스

그렇다면 왜 제주여행의 마지막 코스로 용두암을 추천하는 것일까.

바닷가를 따라 드라이브 코스도 멋지고, 카페와 식당도 즐비하기 때문이다. 제주 시내가 숙소인 여행객에게도 마실 겸 차 한잔하기가 안성마춤이다.

[제주 달리보기] 용두암 해변, 여행의 마지막 필수코스

게다가 이곳은 공항과 가까이에 있어 여행을 마무리하는 장소로 더 바랄나위가 없다. 방파제에서 여름 밤바다를 바라보며 한치 낚시를 지켜보는 재미도 솔솔하다.

사우나로 오래전부터 유명한 곳도 있지만 언제부턴가 중국을 포함한 단체 관광객들이 너무 넘쳐나서 추천하기가 애매해졌다.

[제주 달리보기] 용두암 해변, 여행의 마지막 필수코스

물론 렌터카를 반납하고 와도 된다. 인근 커피전문점에서 호출택시를 부르면 공항까지 10여분이면 도착한다.

[제주 달리보기] 용두암 해변, 여행의 마지막 필수코스

용두암에서 석양을 바라보며 커피 한잔을 마시고 있노라면 제주를 떠날 시간이라는 느낌이 생생해진다. 그 아쉬움이 멍하게 바다를 바라보게 만들며, 커피 맛을 특별하게 만드는지도 모른다.

트레블라이프=양혁진 anywhere@travellife.co.kr

스토리텔링 중심의 여행 전문 미디어
트레블라이프 www.travellife.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