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반야사, 영동의 꼭꼭 숨은 명품 계곡과 절벽
반야사, 영동의 꼭꼭 숨은 명품 계곡과 절벽
Posted : 2016-06-13 10:40
여행이야기를 다루면서 사찰은 빠지지 않는 필수요소다.
교회와 성당이 주로 도심에 있는 반면 절은 산속에 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인데,

이게 어떻게 보면 좀 부당하게 느껴질만한도 하다.
여행이 산과 바다가 전부가 아니지 않은가.

반야사, 영동의 꼭꼭 숨은 명품 계곡과 절벽

그럼에도 산에 있는 성당과 교회가 어색하듯이 시내에 있는 사찰역시 생경한 느낌이 드는 건 어쩔수가 없다.

영동의 반야사를 둘러보면 기시감이 든다.

하늘아래 새로운 것이 없듯이 어디선가 본 듯한 익숙한 느낌이 드는 걸 어쩔 수가 없는 것.

기억을 아무리 되돌이표 해봐도 분명히 이곳은 처음인데 말이다.

◆ 주산지를 닮은 하천

반야사 앞은 석천강이 흐른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시선에 들어와 반야사를 오르는 길 내내 주의를 잡아끈다.

반야사, 영동의 꼭꼭 숨은 명품 계곡과 절벽

어디서 본 듯한 느낌은 청송의 주산지였다. 하천이지만 굽이쳐 흐르는 계곡만으로도 반야사는 힐링 포인트를 딴다.

반야사, 영동의 꼭꼭 숨은 명품 계곡과 절벽

절 입구까지 걸어가는 산책로가 일품이다.

◆ 숱한 사람들의 소원을 간직한 돌다리

반야사, 영동의 꼭꼭 숨은 명품 계곡과 절벽

반야사 앞 개울의 돌다리를 건너면 수많은 방문자들이 세운 돌탑이 펼쳐져 있다.

이 흔적이 가슴에 와 닿는 이유는 아무래도 이 돌탑을 쌓으며 빌었던 마음들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반야사, 영동의 꼭꼭 숨은 명품 계곡과 절벽

이 돌다리도 언제 어디선가 보았을성 싶은데 기억이 나지 않는다. 아마도 어느 하천에나 흔하게 있을만한 것이어서 더욱 기억이 없는지도 모른다.

◆ 연주대를 닮은 문수전

반야사, 영동의 꼭꼭 숨은 명품 계곡과 절벽

반야사에서 100여미터 남짓 계단을 오르면 문수전에 도착한다. 관악산에서 보았던 연주대를 닮아있다.

절벽에 나 홀로 서 있는 사찰. 반야사에서 무슨 등산이냐 라며 문수전 찾는 것을 포기하면 안된다. 전망이 기가 막히다. 무엇보다 오르기가 전혀 힘들지 않다.

반야사, 영동의 꼭꼭 숨은 명품 계곡과 절벽

반야사의 유명한 호랑이 형상의 돌무더기도 보인다. 자연적으로 생겨난 것이라고 하니 더 재미있다.

TRAVEL TIP : 계곡을 보면 느낌이 올지 모르겠다. 반야사는 가족들과 여름 휴가를 즐기기에도 좋은 곳이다. 무엇보다 상대적으로 관광객들의 여름 휴가지 위시리스트에 있을 리가 없다. 인근의 월류봉과 묶어서 계곡물에 발 담그고 책 한권 펼쳐들면 2박3일 정도의 조용하고 평화로운 휴가가 눈앞에 보이는 듯 했다.

트레블라이프=양혁진 anywhere@travellife.co.kr

스토리텔링 중심의 여행 전문 미디어
트레블라이프 www.travellife.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