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노근리 평화공원, 탄흔이 증언하는 그날의 참혹함
노근리 평화공원, 탄흔이 증언하는 그날의 참혹함
Posted : 2016-06-02 18:15
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지방도로를 달리다 금빛 보리 물결이 갑자기 시선에 훅 들어왔다.

차를 세우고 보리밭을 바라보다 이곳이 노근리 평화공원이라는 걸 뒤늦게 깨달았다.

노근리 평화공원, 탄흔이 증언하는 그날의 참혹함

그랬다. 노근리 평화공원은 일부러 찾아간 것이 아니라 그렇게 나를 잊지 말라는 듯 불현듯이 다가왔다. 황금빛 보리밭과 함께.

◆ 쌍굴다리가 핵심

노근리 사건은 1950년 7월 25∼29일 북한군 공격에 밀려 후퇴하던 미군이 항공기와 기관총으로 피란민 대열을 공격해 200여 명 이상의 사상자를 낸 사건.

1999년 9월 AP통신의 보도로 알려지게 됐다. 미군이 사격한 이유는 당시 적들이 피란민속에 숨어서 내려오면서 정찰대 역할을 하는 경우가 많아서라고 알려져 있다.

노근리 평화공원, 탄흔이 증언하는 그날의 참혹함

공원 안에는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위령탑, 평화기념관, 교육관, 조각공원, 야외 전시장 등이 들어서 있다. 위령탑의 조각상은 당시 노근리 피란민 사진에서 그대로 모델을 옮겨왔다.

노근리 평화공원, 탄흔이 증언하는 그날의 참혹함

특히 기념관 안에는 이 사건을 처음 알린 AP통신의 취재 과정과 진상조사 과정 등에 대한 자료가 정리되어 있어 관람자의 시선을 끈다.

노근리 평화공원, 탄흔이 증언하는 그날의 참혹함

하지만 무엇보다도 압도적인 것은 역시 쌍굴다리의 탄흔. 백마디 말과 설명이 필요없다. 흑백으로 사진을 전환하면 당시 사진이라고 말해도 믿을 정도.

흰색으로 표시된 난사의 흔적들이 세기도 버거울 정도다.

◆ 노근리가 평화공원인 이유

현충일과 6.25 한국전쟁이 있는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노근리 평화공원, 탄흔이 증언하는 그날의 참혹함

노근리에서 학살된 피란민들은 군인이 아닌 민간인이지만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만 기릴게 아니라, 전쟁에서 이렇게 이름없이 쓰러져간 사람들을 생각하고 떠올려 보는 건 어떤가. 호국보훈의 달엔 평화를 생각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노근리 평화공원, 탄흔이 증언하는 그날의 참혹함

그래서 명칭도 노근리 평화공원 일 것이다.

트레블라이프=양혁진 anywhere@travellife.co.kr

스토리텔링 중심의 여행 전문 미디어
트레블라이프 www.travellife.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