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럽여행 초심자 위한 핵심만 담은 ‘처음 유럽 어디부터 갈까?’
유럽여행 초심자 위한 핵심만 담은 ‘처음 유럽 어디부터 갈까?’
Posted : 2018-06-05 16:17
[YTN PLUS&BOOK] ‘처음 유럽 어디부터 갈까?’, 이상훈 지음, 코코넛컴퍼니, 2018

해마다 여름 휴가철을 앞둔 이맘때쯤이면 적지 않은 사람들이 미주나 유럽 등 장거리 여행을 계획한다.

특히 유럽은 유구한 역사와 문화, 유적지 등 여행객이 찾는 갖가지 요소를 갖춘 여행지로 꼽힌다.

그러나 유럽 여행을 처음 준비할 때 어디부터, 어떤 순서로 가야 할지 선뜻 결정내리는 것이 쉽지 않다. 올해 출간된 ‘처음 유럽 어디부터 갈까?’는 이러한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어준다.

출간 직후 네이버 ‘심야책방’에 선정되기도 한 이 책은 총 16개국, 35개 도시, 188개 명소를 비교, 추천하는 방식으로 유럽의 도시와 명소를 소개하고 있다.

그래픽 디자이너인 저자가 직접 글, 사진, 편집 디자인을 모두 맡았기 때문에 각 도시의 분위기나 특징이 보다 섬세하고 생생하게 전달된다.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이탈리아 로마와 스위스 인터라켄 등 각 여행지의 핵심과 스며있는 스토리를 짧은 글과 사진을 통해 간결하면서도 명료하게 담아냈다.

또, 저자는 서문을 통해 “주관적이긴 하지만 어떤 도시의 훌륭한 문화재고 건축물이라 하더라도 다른 도시에 더 탁월한 것이 있다면 설명을 줄였다”고 말한다.

덕분에 유럽 여행을 처음 가보는 사람들은 물론 유럽을 다시 찾고자 하는 사람들 역시 이 책을 통해 유럽 여행을 전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저자는 “직접 보고 느낀 아름다움에 가장 큰 가치를 두고 책을 펴냈다”면서 “책을 통해 처음 유럽여행을 가시는 분들이 시행착오 없이 감동적인 여행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럽여행 초심자 위한 핵심만 담은 ‘처음 유럽 어디부터 갈까?’

▲저자 이상훈

공연홍보 기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그래픽 디자이너이다. 인류의 역사 유산과 다양한 미적 감각을 탐구하기 위해 유럽 여행을 시작한 뒤 수년 동안 월간 ‘투머로우’에 유럽 기행문을 연재했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