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과기부, '연구데이터 공유·활용 체계 구축 전략' 공청회 개최
과기부, '연구데이터 공유·활용 체계 구축 전략' 공청회 개최
Posted : 2017-12-19 17: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부)는 어제(18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연구데이터 공유·활용체계 구축 전략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번 공청회는 과기부가 지난 7월부터 연구데이터의 지식자산화를 위해 운영해온 ‘모아서 새롭게 TF’를 통해 마련하고 있는 ‘연구데이터 공유·활용 체계 구축전략’에 대한 현장 연구자의 의견 수렴을 위해 열린 것이다.

‘연구데이터 공유·활용체계 구축 전략’은 국가 연구개발(R&D) 추진 과정에서 축적되는 연구데이터를 한 데 모아 공유하기 위한 것으로, 관련 법제 개선과 데이터 공유·활용 연구커뮤니티 형성 촉진, 국가연구데이터플랫폼 구축, 연구자에 대한 빅데이터 활용 교육 제공 등의 과제가 포함됐다.

이날 공청회에는 고려대학교 안문석 교수, OECD 글로벌과학포럼 오선근 부의장, SKT 김진철 박사 등 산·학·연 연구데이터 관련 전문가 7명을 비롯해 200여 명이 참석했다.

오선근 OECD 글로벌과학포럼 부의장은 “최근 세계적인 연구 트렌드가 단독연구에서 국제 공동 연구로 변화하면서 연구데이터 공유를 통한 집단지성의 활용이 R&D의 핵심동력으로 부각되는 추세”라며 “연구데이터 공유·활용 체계 구축 방안은 글로벌 정책환경 변화에 발맞춰 시의적절하게 마련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과기부 관계자는 “앞으로는 그동안 연구성과물로 분류되지 않았던 중간데이터나 실패로 규정됐던 데이터까지도 새로운 지식자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