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숨 쉬는 것만으로 폐암 진단”...‘호기가스 진단 검사법’ 개발
“숨 쉬는 것만으로 폐암 진단”...‘호기가스 진단 검사법’ 개발
Posted : 2017-09-25 18:37
숨만 쉬어도 폐암인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돕는 검사법을 국내 의료진과 연구팀이 개발했다.

분당서울대병원 흉부외과 연구팀(전상훈 병원장, 장지은 박사)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이대식 박사 연구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호기가스 폐암 진단 검사법’을 개발했다고 오늘(25일) 발표했다.

호기가스, 즉 날숨을 통해 폐 속의 암세포가 만들어내는 휘발성유기화합물을 센서로 채취해 분석하는 방식이다.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장을 비롯한 연구팀은 폐암 환자 37명과 정상인 48명의 날숨을 채취하고, 이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개발한 '전자 코(Electronic nose)'에 내장된 다양한 화학 센서로 데이터화했다.


“숨 쉬는 것만으로 폐암 진단”...‘호기가스 진단 검사법’ 개발

그 결과 수술 전 폐암 환자의 날숨은 약 75%의 정확도로 건강한 성인의 날숨과 구별됐고, 수술을 받은 후에는 점차 정상인과 유사한 데이터를 나타냈다. 즉 수술로 암 조직이 제거되면 암세포가 발생시키는 휘발성유기화합물이 정상인 수준으로 감소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전 병원장은 “기존에 사용되던 X선 검사나 CT 등 영상검사는 방사선 노출과 비용 등 부담이 되는 부분이 있었다”며 “임상에 즉시 적용하기는 어렵지만, 후속 연구로 정확도를 높이고 빅데이터를 구축하면 편리하면서 효과적인 폐암 검사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저명한 국제 학술지인 ‘센서 앤 액츄에이트(Sensors & Actuators; B. Chemical) 최근호에 게재됐다.


YTN PLUS(healthpluslife@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