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분당서울대병원, 국내 최고 전임상 연구시설 '지석영 의생명연구소' 기공
    분당서울대병원, 국내 최고 전임상 연구시설 '지석영 의생명연구소' 기공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에 임상시험센터인 ‘지석영 의생명연구소’가 들어선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오늘(24일) 기공식을 열고 조선 후기 실학자 지석영 선생의 이름을 딴 ‘지석영 의생명연구소'를 짓는다고 밝혔다. 지석영 선생은 근대식 의사를 배출하는 데 크게 기여했으며, 국내 최초로 천연두 예방접종인 '종두법'을 도입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약 350억 원을 들여 2만3천448㎡ 부지에 지하 3층, 지상 1층 규모의 연구소를 내년 12월 준공한다.

    분당서울대병원, 국내 최고 전임상 연구시설 '지석영 의생명연구소' 기공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장은 "지석영 의생명연구소는 생물안전 3등급 동물실험시설(ABSL3) 등 고위험성병원체 연구까지 가능한 국내 최고의 전임상시설"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소 1층에는 임상연구실이 들어서고 지하1층에는 동물 사육실과 수술실, 영상실험실이 생긴다. 지하 2층에는 설치류 구역과 세척구역이, 지하3층에는 기계공조구역이 조성된다.

    분당서울대병원, 국내 최고 전임상 연구시설 '지석영 의생명연구소' 기공

    분당서울대병원의 종합연구 클러스터인 '헬스케어혁신파크'는 의료기기, 헬스케어 ICT, 휴먼유전체, 나노의학 등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을 위한 시스템을 갖췄다.

    이번 기공식에는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강대희 서울대 의대학장을 비롯해 지석영 선생의 증손자인 지무영 지내과의원장,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전혜숙, 김병관 의원 등 관계자 3백여 명이 참석했다.

    분당서울대병원, 국내 최고 전임상 연구시설 '지석영 의생명연구소' 기공

    [YTN PLUS] 취재 공영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