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광희 흙과 그림’ 섬유그림 전시회, 10일부터 인사동 경인미술관
‘이광희 흙과 그림’ 섬유그림 전시회, 10일부터 인사동 경인미술관
Posted : 2017-05-08 17:31
섬유그림 공방 ‘이광희 흙과 그림’이 주관하는 ‘제8회 전통섬유그림 정기전’이 오는 10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열린다.

‘외투를 입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이광희, 노향분, 홍휘은, 이현주 등 작가 28명의 작품 60여 점이 전시된다.

‘섬유그림’이란 천연 섬유에 손 그림을 그려 넣는 것으로, 이번 전시에서는 목화솜에 누빔 작업을 한 누비 의상들을 선보인다.

또한 가죽에 손 그림을 그린 작품과 누빔을 한 발 토시 등을 함께 전시한다.

전시에 참여한 홍휘은 작가는 “전통과 현대를 접목한 작품들을 통해 관람객들이 섬유그림의 세계를 온전히 느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는 (사)한국공예예술가협회, 전통섬유그림연구소, 북촌전통공방협의회가 후원한다.

[YTN PLUS] 공영주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