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살림예술가 이효재와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살림예술가 이효재와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Posted : 2016-12-17 22:30
성북동 길상사 앞, 살림예술가로 유명한 이효재 씨의 사랑채 안뜰에서 감미로운 피아노 선율이 퍼져 나갔다.

오늘(17일) 서울 성북동에서 열린 ‘일상, 예술이 되다’ 음악회에는 이효재 씨의 지인 등 관객 30여 명이 참석했다.

살림예술가 이효재와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탱고 피아니스트 이네스 도희 길 씨의 자작곡 '옛 추억'을 시작으로 이지영 호서예술실용전문학교 교수가 베토벤의 '엘리제를 위하여', 쇼팽 '강아지 왈츠' 등을 연주했다.

살림예술가 이효재와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살림예술가 이효재와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또, 브람스의 '헝가리 춤곡 5번', 아스트로 피아졸라의 ‘망각’ 등을 듀엣으로 연주했다.

살림예술가 이효재와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피아노 연주 후에는 이효재 씨가 길상사와 백석에 얽힌 사연을 재해석한 이생진 시인의 시 '내가 백석이 되어'를 이지영 교수의 반주와 함께 특유의 잔잔하고 차분한 목소리로 낭송해 박수를 받았다.

공연 후에는 차와 자연 밥상을 즐기는 시간이 이어졌고 이효재 씨의 ‘보자기 예술’ 강연도 열렸다.

살림예술가 이효재와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이 씨는 관객들과 함께 보자기를 활용해 가방과 모자 등을 만든 뒤 작은 패션쇼를 선보여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효재 씨는 “한 해가 저물어가는 이때, 소박하지만 정겹고 따뜻한 추억을 함께 나누고 싶었다"고 말하고 새해의 희망을 이야기했다.

살림예술가 이효재와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이효재 씨가 쓴 ‘효재처럼’, ‘효재의 살림풍류’ 등은 일종의 살림 지침서로 통한다. 이 씨는 보자기를 이용한 포장법 등을 알려주는 ‘보자기 클래스’와 ‘자연주의 쿠킹 클래스’ 등을 열고 있으며 지난 10월에는 환경 보호 특별 강연을 열었다.

살림예술가 이효재와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YTN PLUS] 취재 강승민 기자, 사진 촬영 김형탁 서울호서예술실용전문학교 부학장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