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울진 앞바다 최고급 에깅낚시 어종, 맛도 일품인 ‘무늬오징어’ 시즌 시작
울진 앞바다 최고급 에깅낚시 어종, 맛도 일품인 ‘무늬오징어’ 시즌 시작
Posted : 2018-08-13 15:25
최근 울진 앞바다에서 무늬오징어 시즌이 시작돼 많은 낚시인이 찾고 있다. 배를 타고 20~30분 정도 나가 에깅낚시를 하면 300~500g 급 무늬오징어가 주종으로 낚인다.

울진 앞바다 최고급 에깅낚시 어종, 맛도 일품인 ‘무늬오징어’ 시즌 시작

무늬오징어는 지느러미가 크고 몸통에 복잡한 무늬가 있다. 남방계의 오징어로서 남해안 일부나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다고 여겼지만, 요즘은 동해는 물론 서해에서도 서식이 확인돼 낚시가 이루어지고 있다.

울진 앞바다 최고급 에깅낚시 어종, 맛도 일품인 ‘무늬오징어’ 시즌 시작

무늬오징어 에깅낚시 장비를 살펴보면 길이 8피트 (약 2.4m) 전후의 에깅 전용 낚싯대, 2000번대 스피닝릴 그리고 원줄은 PE (0.6~0.8호), 목줄은 카본 (2~2.5호)를 준비한다. 에기는 (3~3.5호)가 주로 운용되고 있다.

울진 앞바다 최고급 에깅낚시 어종, 맛도 일품인 ‘무늬오징어’ 시즌 시작

낚시 방법으로는 원하는 포인트에 에기를 캐스팅한 후 일단 바닥까지 가라앉힌다. 그리고 여유 줄을 감아 들이고 다양한 액션으로 무늬오징어를 유혹한다.

울진 앞바다 최고급 에깅낚시 어종, 맛도 일품인 ‘무늬오징어’ 시즌 시작

'이프로호' 이영수 선장은 “올해는 고수온의 영향으로 시즌이 작년에 비해 2주 정도 앞당겨졌으며, 현재 무늬오징어의 왕성한 먹이활동으로 조황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울진 앞바다 최고급 에깅낚시 어종, 맛도 일품인 ‘무늬오징어’ 시즌 시작

무늬오징어 에깅낚시는 9월~10월이 시즌 절정으로 앞으로 씨알 좋은 무늬오징어의 마릿수 조황을 기대해 본다.

제공=대한민국 NO.1 낚시채널 FTV(염유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