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낚시채널 FTV, 프로그램 해외 판매 순풍...글로벌 콘텐츠 채널로서 위상 강화
한국낚시채널 FTV, 프로그램 해외 판매 순풍...글로벌 콘텐츠 채널로서 위상 강화
Posted : 2018-05-29 13:13
한국낚시채널(대표 나채재) FTV의 프로그램이 해외에서 호평을 받으며 수출 계약으로 이어져 글로벌 콘텐츠 채널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2016년 12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원장 서석진)의 중소방송사업자 글로벌 콘텐츠 지원사업을 통해 처음으로 싱가포르 ATF(Asia TV Forum & Market)에 참가하며 해외 시장의 문을 두드렸다.

한국낚시채널 FTV, 프로그램 해외 판매 순풍...글로벌 콘텐츠 채널로서 위상 강화

첫 참가에서 비록 가시적인 성과는 없었지만 해외 18개국에 FTV와 FTV의 콘텐츠를 알리고 낚시 콘텐츠의 해외 수요를 확인하는 중요한 시간이 됐다.

이 자리에서 ‘샤크’, ‘더 로드’ 등 낚시 전문 프로그램은 물론 ‘물 이야기’, ‘차우’, ‘삼시라면’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도 해외 바이어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았고 수출 경쟁력이 있다는 확신을 가지게 됐다.

한국낚시채널 FTV, 프로그램 해외 판매 순풍...글로벌 콘텐츠 채널로서 위상 강화

이후 2017년 홍콩 필름마켓인 필마트(FILMART)을 시작으로 싱가포르 ATF에도 다시 참석하는 등 발빠르게 움직였다.

그 결과 영국 AB International에 ‘더 로드’ 태국편(3부작)을, 미얀마 CANAL+에 ‘물 이야기’(2부작)를 수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한국낚시채널 FTV, 프로그램 해외 판매 순풍...글로벌 콘텐츠 채널로서 위상 강화

또한 KCA ‘해외 한국어방송 방영권 지원 사업’으로 해외 21개 방송사에 ‘샤크’(90편)를, 뉴질랜드 IPTV 메가텔에 ‘핫라인네트워크’ 외 10여편을 판매했다.

현재 한국낚시채널 FTV는 그리스와 요트 프로그램(6부작)을 무상 공급받고 향후 공동제작 및 프로그램 교환을 진행 중이고 중국, 싱가포르와도 공동제작을 협의 중이다.

제공=대한민국 NO.1 낚시채널 FTV(김승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