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손맛보다 더 진한 손맛, ‘낚시터 청소’...낚시와 청소 병행, ‘청소번출’ 확산 기대
손맛보다 더 진한 손맛, ‘낚시터 청소’...낚시와 청소 병행, ‘청소번출’ 확산 기대
Posted : 2017-07-24 16:43
최근 낚시터 쓰레기 문제로 지역주민과 마찰을 빚고 더 나아가 낚시금지로 묶이는 곳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낚시단체가 아닌 개별 동호회에서 자발적으로 환경정화 활동에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손맛보다 더 진한 손맛, ‘낚시터 청소’...낚시와 청소 병행, ‘청소번출’ 확산 기대

바로 네이버 낚시카페인 ‘배스나라루어왕자’(cafe.naver.com/basszzang)로 지난 6월부터 한 달에 한번 번출(번개출조)과 동시에 해당 지역에서 쓰레기 청소를 하는 이른바 '청소번출'에 나서고 있다.

손맛보다 더 진한 손맛, ‘낚시터 청소’...낚시와 청소 병행, ‘청소번출’ 확산 기대

FTV '피싱크루‘ 진행자이자 카페지기인 정용태는 “많은 필드가 쓰레기가 몸살을 앓고 있고 그로인해 점점 낚시할 수 있는 곳이 줄어들어 안타까운 마음에 카페 차원에서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손맛보다 더 진한 손맛, ‘낚시터 청소’...낚시와 청소 병행, ‘청소번출’ 확산 기대

지난달 대호만에 이어 지난 7월 22일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아산 곡교천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오전 피딩 시간에 잠시 손맛을 보고나서 약 2시간 동안 곡교천 인근에 버려진 봉투 40개 분량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손맛보다 더 진한 손맛, ‘낚시터 청소’...낚시와 청소 병행, ‘청소번출’ 확산 기대

이날 청소에는 카페 회원들뿐만 아니라 근처에서 붕어낚시를 하는 낚시인들도 흔쾌히 동참해 무더위에 힘은 들었지만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고 한다.

손맛보다 더 진한 손맛, ‘낚시터 청소’...낚시와 청소 병행, ‘청소번출’ 확산 기대

정용태는 “혼자하는 것도 좋지만 여럿이서 함께하면 훨씬 즐겁게 많은 양의 쓰레기를 치울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낚시터는 우리가 지킨다’는 생각으로 좀 더 많은 낚시인들이 동참해 깨끗한 환경에서 당당하게 함께 낚시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손맛보다 더 진한 손맛, ‘낚시터 청소’...낚시와 청소 병행, ‘청소번출’ 확산 기대

한편 이번 행사에 하드베이트 전문 ‘고씽이네 루어낚시’에서 하드베이트로, 밸리보트 전문 ‘랩터밸리’에서 스냅백으로 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제공=대한민국 NO.1 낚시채널 FTV(김승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