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재발률 높은 방광암, 추적 검사는 고통 줄인 연성 방광 내시경으로”
“재발률 높은 방광암, 추적 검사는 고통 줄인 연성 방광 내시경으로”
Posted : 2018-08-08 14:44
YTN PLUS와 한림대 동탄성심병원이 공동 기획한 생활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health+Life)’는 8월 4일 '남성 방광암, 고통 줄이는 내시경 검사는?'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이성호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비뇨의학과 교수가 출연해 방광암과 내시경 검사를 설명했다.

이 교수는 “방광암은 재발률이 약 80퍼센트로 높은 편이기 때문에 수술 후 3~6개월마다 방광 내시경으로 추적검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남성들의 경우, 요도가 길고 휘어져 있기 때문에 방광 내시경 검사를 할 때 심한 고통을 느낀다”며 “최근에는 부드러운 재질의 연성 방광 내시경을 이용한다”고 설명했다.

연성 방광 내시경은 요도의 모양에 따라 부드럽게 휘어져서 들어가기 때문에 딱딱한 재질의 경성 내시경에 비해 검사 시 느껴지는 고통의 강도가 낮다.

이 교수는 “연성 내시경의 고통 절감 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는 지난 2015년, 저명한 비뇨기과 학술지인 ‘Urology’에도 실렸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에서는 유럽 남성 환자 300명을 대상으로 경성 또는 연성 방광경 검사 시 느껴지는 고통의 강도를 0-10점으로 표기하도록 했다.

그 결과, 연성 방광내시경으로 검사를 받은 집단의 약 60%가 0점, 즉 고통을 느끼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반면, 경성 내시경으로 검사를 받은 집단에서 0점이라 대답한 비율은 24%였다.

이 교수는 “실제로 연성 방광 내시경으로 검사를 받은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자유롭게 구부러지기 때문에 방광 바닥과 방광경부 등 넓은 영역을 관찰할 수 있어 보다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