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소리 없이 찾아오는 간암, B형·C형 간염 바이러스 주의해야”
“소리 없이 찾아오는 간암, B형·C형 간염 바이러스 주의해야”
Posted : 2018-06-11 18:07
YTN PLUS와 삼성서울병원이 공동 기획한 생활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9일 ‘간암의 원인과 건강검진의 중요성’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강원석 삼성서울병원 간암센터 소화기내과 교수가 출연해 간암에 관해 설명했다.

강 교수는 “간암은 중년 남성들에게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는 간암의 원인으로 음주와 흡연, 스트레스, 지방간이 꼽히기 때문”이라며 “평소 과음하지 않아도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다면, 간섬유화와 간경변증을 거쳐 간암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보다 더 주요한 원인은 B형 간염과 C형 간염 바이러스”라며 “간암은 초기 증상이 거의 없기 때문에 복통이나 황달이 생기면 이미 암이 많이 진행된 것으로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간암은 조기에 진단받으면 5년 생존율이 약 90%로 높은 편이다. 따라서 정기적인 건강 검진이 중요한 예방책이다.

강 교수는 “특히 B형·C형 간염, 간경변증 등 만성 간질환이 있는 사람은 간초음파 검사와 혈액검사인 혈청알파태아단백검사를 해마다 2번, 즉 6개월에 한 번씩 받길 권한다”고 강조했다.

또 “B형 간염 항체가 없는 경우에는 예방접종을 받고, C형 간염은 예방 백신이 없기 때문에 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강 교수는 “간암 치료법 중 가장 확실한 방법은 수술로 암 조직을 완전히 없애는 것이지만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 고주파 열치료나 냉동치료, 간동맥 화학색전술, 방사선 또는 양성자치료 등을 시도할 수 있다”고 말했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