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감기만큼 흔한 여성 질환 ‘질염’, 어떻게 치료할까?
감기만큼 흔한 여성 질환 ‘질염’, 어떻게 치료할까?
Posted : 2018-04-16 19:37
YTN PLUS와 합정도로시산부인과가 공동 기획한 생활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14일 ‘흔한 여성 질환 질염, 종류와 치료법은?’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홍연 합정도로시산부인과 원장이 출연해 여성 질환 ‘질염’에 관해 설명했다.

홍 원장은 “질염은 여성의 70% 이상이 살면서 한 번 이상 경험할 정도로 흔한 여성 질환”이라며 “면역력 저하나 항생제 남용, 과한 여성 청결제 사용 때문에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질염의 종류는 ‘세균성’과 ‘곰팡이성’, ‘위축성’ 등이 있다. 세균성 질염은 악취를 동반하고 상대적을 혐기성 세균 농도가 증가하면서 나타난다. 곰팡이성 질염의 경우, 흰색 질 분비물이 늘어나는 동시에 가려움증이 나타나면 의심해볼 수 있다. 위축성 질염은 폐경 이후 점막이 얇아지고 건조해지면서 가벼운 자극에도 출혈이 동반되는 것이 특징이다.

홍 원장은 “질염은 종류에 따라 치료법을 달리해야 한다”며 “세균성 질염은 혐기성 세균에 대한 항생제를 사용하고, 곰팡이성인 칸디다 질염은 대부분 항진균제로 치료가 잘 되며, 질정을 넣거나 연고를 바르는 국소 치료로 가려움증을 조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위축성 질염은 여성 호르몬이 부족한 것이 원인이기 때문에 에스트로겐을 투여하고, 국소적인 질염 증상만 나타날 때에는 여성 호르몬 질정 등으로 치료한다”고 설명했다.

홍 원장은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하복부를 꽉 조여 혈액순환과 통풍을 방해하는 바지나 레깅스, 스타킹 착용은 자제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또한 “여성용 위생 패드(팬티 라이너)를 오래 착용하거나 질 세정제를 과도하게 쓰는 것도 좋지 않다”며 “가능한 수시로 교체해 분비물이나 땀에 젖어 있는 여성용 위생 패드에 노출되는 시간을 줄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면역력을 키우기 위해 충분한 수분 보충과 고른 영양 섭취, 규칙적인 운동과 청결한 위생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