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어려 보이는 외모 위한 ‘필러 시술’, 부작용 피하려면?
어려 보이는 외모 위한 ‘필러 시술’, 부작용 피하려면?
Posted : 2018-01-16 10:07
YTN PLUS와 민클리닉이 공동 기획한 생활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13일 ‘동안 만들기! 안전한 필러 시술을 위해 기억할 점은?’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김민지 민클리닉 원장이 출연해 필러 시술에 관해 설명했다.

김 원장은 “필러 시술은 볼륨이 부족한 부위의 피부 아래에 인체친화적인 물질을 주사해 채우는 것으로, 주사기를 이용해 양을 미세하게 조절할 수 있어 자연스러운 결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필러는 이마나 볼, 광대, 콧대 등에 시술하면 보다 입체감을 줄 수 있고 무턱 교정이나 팔자 주름 개선 등에 다양하게 쓰일 수 있다.

김 원장은 “그러나 눈, 코 등의 경우 시신경과 연결돼 있어 모세혈관에 필러가 과하게 주입되면 괴사와 실명 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필러를 정확한 부위에 적정량을 주입하는 게 매우 중요하며, 시술자의 풍부한 경험, 검증받은 전문 의료기관인지 등을 꼼꼼하게 따져야 한다.

김 원장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나 한국 식약처(KFDA) 승인을 받은 필러를 쓰는 것이 안전하고, 끝이 둥근 주사바늘인 ‘캐뉼라’를 이용하면 피부조직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그만큼 부작용이 일어날 가능성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아스피린이나 항우울제, 이뇨제, 피임약을 복용하고 있는 경우, 출혈이 심할 수 있기 때문에 시술 전 미리 알려야 하고, 시술 도중 혹은 시술 후에 이상한 느낌이 들면 억지로 참지 말고 바로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필러를 녹이는 등 바로 조치를 취하면 괴사나 염증 등의 부작용은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