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신 건강 좌우하는 치아 건강, ‘오일풀링 치약’ 등으로 관리”
“전신 건강 좌우하는 치아 건강, ‘오일풀링 치약’ 등으로 관리”
Posted : 2018-01-03 18:25
YTN PLUS와 문치과병원이 공동 기획한 생활 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달 30일 ‘입 안 독소 제거하는 오일풀링 치약으로 치아 건강 지키기’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는 문형주 문치과병원장이 출연해 치아 건강의 중요성과 관리법에 관해 설명했다.

문 원장은 “입 속에는 유해균은 구강 질환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염증 등으로 손상된 혈관을 타고 들어가 당뇨, 심장병, 조산 등 전신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원장은 "따라서 평소 치아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며 "올바른 칫솔질과 치약 성분은 구강 건강의 기본이 된다"고 설명했다.

칫솔질은 윗니는 위에서 아래로, 아랫니는 아래에서 위로 빗질을 하듯이 쓸어내리고, 칫솔모가 45° 정도 기울여서 치아와 잇몸 사이를 마사지 하듯이 잘 닦아주는 게 좋다.

칫솔을 너무 오랜 기간 사용하면 칫솔모가 마모돼 치태 등이 잘 제거되지 않고, 세균 번식도 쉬워진다. 이 때문에 적어도 세 달에 한 번 정도는 칫솔을 새 것으로 바꿔주는 게 좋다.

치약을 고를 때는 제품별 효능, 올바른 용법과 용량, 주의사항을 살펴보고 항균 효과를 입증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문 원장은 “천연 성분으로 이루어진 치약은 독소 제거와 재생, 염증 치유에 효과가 있으며 잇몸과 치아, 혀를 건강하게 관리하는 데도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또 “입 속 세균과 독소에는 기름 성분이 있어 물에 잘 씻기지 않는다”며 “식물성 기름으로 입 속을 헹구는 ‘오일풀링(Oil pulling)’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오일풀링’은 식물성 기름이 구강 내의 노폐물과 독소를 흡착함으로써 유해균을 제거하고 독소를 배출하게 한다는 원리를 이용한 구강 관리법이다. 올리브유나 코코넛오일 같은 식물성 오일을 한 스푼 이상 입에 머금고 약 10분간 가글을 한 뒤 뱉어내고 물로 헹구면 된다.

그러나 입안에 상처가 있거나 치과 치료를 받은 사람은 오일풀링을 하기 전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

문 원장은 “오일을 머금는 것에 거부감이 있거나 말끔하게 닦아내는 것이 어려울 경우, 천연식물 추출물과 오일 성분이 담긴 무독성 치약으로 씻어내면 유해 세균과 독소를 배출하는 데 더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