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점토 광물 ‘일라이트’로 심부체온 1도 올리기..."면역력 강화에 도움"
점토 광물 ‘일라이트’로 심부체온 1도 올리기..."면역력 강화에 도움"
Posted : 2017-11-08 16:26
YTN PLUS와 메덱스힐링이 공동 기획한 생활 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4일 ‘일라이트를 통해 36.5℃ 심부체온으로 건강 지키기’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박종기 삼육서울병원 생활의학연구소장(전 에덴요양병원장)이 출연해 ‘심부체온’의 중요성에 관해 설명했다.

박 소장은 “보통 36도~37.5도를 정상체온으로 보는데 운동 부족이나 과식, 편식, 비만, 수면부족, 만성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체온이 낮은 경우가 있다”며 “저체온이 지속되면 면역력도 함께 떨어진다”고 말했다.

박 소장은 “우리 몸에는 생명유지를 위한 신진대사와 혈액순환 등에 필요한 수천 가지의 체내 효소가 있는데, 이들은 정상 체온 범위에서 제 기능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1도만 낮아져도 효소의 기능이 절반 정도로 떨어져 산소나 영양분이 제대로 운반되지 못하는 등 정상적인 대사활동에 어려움이 생긴다”며 “이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바이러스와 질병에 시달리고 암세포가 활발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적정 체온을 유지해주는 것은 건강의 기본이 된다고 말했다.

박 소장은 “중요한 것은 몸을 단순히 따뜻하게 한다는 개념이 아니라 우리 몸 속 장기 온도 즉 ‘심부체온’을 올려야 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박 소장은 “원적외선과 음이온이 나오는 숯, 황토, 일라이트 등의 천연 물질을 활용하면 혈액순환이나 물질대사를 더욱 활발해진다”며 “특히 일라이트의 경우, 40℃에서 방출되는 원적외선의 고유파장이 인체의 고유파장과 일치해 심부 체온을 높이는 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온열기기 사용 전에는 전자파와 전자기장 발생으로 인체에 유해하진 않은지 꼼꼼히 살펴보는 게 좋다. 또한 평소에 찬 음식은 되도록 피하고 단백질과 비타민, 미네랄 같은 무기질을 충분하게 섭취하면 신진대사와 체온유지에 도움이 된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