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레이저 백내장 치료법은?
    레이저 백내장 치료법은?
    YTN PLUS와 강남퍼스트안과가 공동 기획한 생활 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오늘(24일) ‘사물이 뿌옇게 보이는 백내장, 레이저 백내장 치료법은?’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문현승 강남퍼스트안과 원장이 출연해 백내장에 대해 설명했다.

    문 원장은 “백내장은 노화뿐만 아니라 선천적인 이유로도 생기며 외상, 약물, 당뇨, 아토피, 방사선 등도 원인이 된다”고 말했다.

    백내장이 생기면 어두운 곳에서 책을 읽기 힘들거나 야간 운전이 어려워진다. 또한 색깔이 이전보다 흐리거나 노랗게 보이고, 눈이 자주 부시며 불빛 주변에 달무리가 보인다.

    문 원장은 “특히 한 쪽 눈으로 봤을 때 사물이 둘로 보이는 ‘복시’가 나타날 수 있고, 심한 경우 녹내장으로 인한 두통, 시력 장애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백내장 수술은 눈 속에 혼탁해진 수정체를 대신할 인공수정체를 넣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문 원장은 “최근 인공수정체의 기능이 많이 발전해서 노안과 난시를 함께 해결할 수 있는 특수 렌즈들이 사용된다”고 말했다.

    문 원장은 특수 렌즈 삽입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레이저 백내장 수술’을 추천했다. 이 수술은 최첨단 장비를 이용해 칼을 사용하지 않고 컴퓨터로 제어한다.

    수술 후 좋아진 시력을 유지하기 위한 올바른 관리도 중요하다. 문 원장은 “수술 후 감염과 염증 방지를 위해 약물을 잘 넣어줘야 한다”며 “안약을 넣을 때 손을 깨끗이 씻고 눈을 누르거나 문지르는 행동은 피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YTN PLUS] 공영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