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뇌 속 시한폭탄’ 뇌동맥류, 치료와 예방은?
    ‘뇌 속 시한폭탄’ 뇌동맥류, 치료와 예방은?
    YTN PLUS와 분당서울대병원이 공동 기획한 생활 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오늘(17일) ‘부풀어 오른 뇌 속 혈관, 뇌동맥류 치료법과 예방법은?’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방재승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출연해 뇌동맥류 치료법과 예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방재승 교수는 “뇌동맥류 파열은 뇌동맥의 한 부분이 부풀어 오르는 뇌혈관 질환으로, 혈관 벽이 부푸는 가장 큰 요인은 동맥경화로 알려져 있다”며 “보통 4mm가 넘지 않는 경우 대개 경과 관찰을 하는데, 크기가 크거나 모양이 어떤가에 따라서 치료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치료법으로는 뇌동맥류 안으로 미세한 관을 넣고 이를 통해 코일을 넣어 동맥류 속 혈류를 막는 ‘코일 색전술’과 직접 머리를 열어서 수술하는 ‘개두술’ 등이 있다.

    방 교수는 “어느 치료법이 더 좋다기보다는 뇌동맥류 위치나 모양을 보고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방법을 선택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방 교수는 “뇌동맥류는 대부분 특별한 자각 증상이 없지만 25mm 이상 거대 뇌동맥류의 경우에는 주변 신경이 압박돼 뇌신경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방 교수는 또 “거대 뇌동맥류는 팔, 다리 등에서 혈관을 채취해 막힌 혈관 주위로 새로운 혈관을 잇는 ‘혈관 이식술’과 코일 색전술 등의 치료법을 복합적으로 실시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덧붙였다.

    방 교수는 “가족력이 있는 경우 술과 담배를 반드시 끊고 당뇨, 비만, 고혈압, 고지혈 증 등을 관리해서 뇌동맥류를 예방할 수 있고, 만 40세 이상은 3~5년마다 뇌혈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