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시야 흐려지고 뿌옇게 보인다면? 백내장 의심해야”
    “시야 흐려지고 뿌옇게 보인다면? 백내장 의심해야”
    YTN PLUS와 압구정안과가 공동 기획한 생활 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13일 '노인성 안질환 백내장 치료법, 다초점 인공수정체란?' 편을 방송했다.

    45살인 이 씨는 갑자기 시야가 흐려지고 시력이 떨어진 것을 느꼈다. 이르게 찾아온 노안인 줄 알고 병원을 찾았지만 ‘백내장’ 진단을 받았다.

    김준현 압구정안과 원장은 “백내장은 수정체가 뿌옇게 흐려지는 질환“이라며 ”주 원인은 노화지만 컴퓨터나 스마트 폰 사용으로 백내장이 생기는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백내장이 생기면 시야가 흐려지고 멀리 있는 사물을 구별하기 어려워진다. 또한 사물이 겹쳐 보이며 어두운 실내나 밤에 더 잘 보인다.

    김 원장은 “치료법으로는 주사나 약물 치료 등 비수술적인 치료가 있고 뿌옇게 흐려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적인 치료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특히 원거리와 근거리 모두 교정하는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추천한다”며 “백내장과 노안 치료를 함께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또 “백내장 진단을 받으면 녹내장 가능성도 있으므로 적어도 6개월에 한 번씩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YTN PLUS] 공영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