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코골다 컥!’…만성피로, 심혈관 질환 부르는 ‘수면무호흡증’, 치료는?
‘코골다 컥!’…만성피로, 심혈관 질환 부르는 ‘수면무호흡증’, 치료는?
Posted : 2017-03-13 13:16
YTN PLUS와 에덴텍이 공동 기획한 생활 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11일 '편안한 수면을 위한 코골이 치료, 구강 내 장치란?' 편을 방송했다.

잠을 충분히 잤는데도 피로감이 계속되거나 아침에 일어났을 때 머리가 아프고 어지러운 증상이 지속된다면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차승라 분당 토론토치과 원장은 “코골이는 숨을 쉴 때 공기가 폐로 전달되는 통로인 기도가 좁아져 소리가 난다”며 “이보다 기도가 더 좁아지면 잠을 잘 때 몇 초 이상 숨을 쉬지 않는 ‘수면무호흡증’이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수면무호흡증은 뇌에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고혈압, 심근경색증 등 다양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잠을 잘 때는 옆으로 눕고 베개를 목 안쪽 깊이 넣어 공기가 잘 통하도록 공기의 길을 열어주는 것이 좋다. 흡연과 음주는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을 악화시키므로 자제해야 한다.

또, 수술을 하거나 강한 바람을 콧속으로 넣어주는 양압기, 구강 내 장치를 통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차 원장은 “구강 내 장치는 치아 위와 아래에 마우스피스를 끼워 턱과 혀를 앞으로 당겨 기도를 넓히고, 주변 근육을 안정시키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차 원장은 또 “이 경우 식약처 허가를 받은 의료 장치인지 살펴야 하고 임상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에게 상담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