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스포츠 정신 해치는 ‘불법 스포츠 도박’, 신고해 뿌리 뽑아야
    스포츠 정신 해치는 ‘불법 스포츠 도박’, 신고해 뿌리 뽑아야
    YTN PLUS와 (주)케이토토가 공동 기획한 생활 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달 31일 ‘반드시 근절되어야 하는 사회악, 불법 스포츠 도박’ 편을 방송했다.

    불법 스포츠 도박은 초보자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고, 중독성이 강하며 규제나 베팅 상한액을 두지 않기 때문에 일확천금을 노리다 큰 피해를 입게 되는 경우가 많다. 전문가들은 특히 스마트폰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시장 규모가 빠르게 커지고 있다고 말한다.

    박해성 (주)케이토토 사업지원부장은 “불법 스포츠 도박은 단순 이용자라도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며 "초범이나 액수가 적더라도 즉결 심판에 넘겨지며 3회 이상 적발되면 구속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 부장은 “불법인 만큼 사기를 당해도 보상받을 방법이 없고, 개인 정보 유출 등 2차적인 피해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체육진흥투표권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가 발매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는 국내 체육 발전을 목적으로 운영된다. 때문에 베팅 액수에 제한을 두고 만 20살 이상만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박 부장은 “스포츠토토 역시 건전한 여가 생활로서 즐겨야 한다”며 “자가진단테스트를 통해 자신이 과도하게 게임에 빠져든 건 아닌지 주기적으로 확인해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스포츠토토 홈페이지에서는 ‘게임몰입방지 자가진단테스트’, 스포츠토토 공식 발매 사이트 ‘베트맨’에서는 ‘셀프진단평가’를 통해 자신이 게임에 얼마나 몰입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박 부장은 “사회적으로 불법 사이트에 대한 강력한 단속과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를 발견하면 클린스포츠 통합콜센터(1899-1119)에 신고하면 된다”고 말했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