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현장] "추석과 어울려"...역학 3부작을 장식하는 '명당'의 존재감
[Y현장] "추석과 어울려"...역학 3부작을 장식하는 '명당'의 존재감
Posted : 2018-09-11 18:37
"땅을 딛고 살아야 하는데 어느 순간 땅 밑에 매몰된 기분으로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 땅과 집이 더 중요해진, 가치관이 뒤바뀐 것 같다. 역사를 보니까 현대뿐만 아니라 과거에도 그랬다. 감정이 없는 물체임에도 우리와 떨어지려야 떨어질 수 없는 게 땅이다. 그걸 캐릭터를 통해 표현하고 싶었다."

영화 '명당'(감독 박희곤, 제작 주피터필름)의 연출을 맡은 박희곤 감독이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명당'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작품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명당'은 주피터필름의 '관상' '궁합'에 이은 역학 3부작의 대미를 장식하는 작품으로 제작 기간부터 촬영까지 무려 12년간의 프로젝트다. '퍼펙트 게임' '인사동 스캔들'을 선보였던 박희곤 감독의 첫 사극이다.

[Y현장] "추석과 어울려"...역학 3부작을 장식하는 '명당'의 존재감

이날 박희곤 감독은 "'명당'은 역학과 관련된 세 번째 영화다. 앞서 '관상'이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뒀고 좋은 연기와 연출로 호평을 받았다"며 "'관상'과 '궁합'이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정해진 운명을 따라야 하는 인물의 얘기를 다룬다면, '명당'은 땅을 선택하느냐 안 하느냐, 본인이 운명을 결정하는 얘기였다. 그 부분에 관심이 많이 갔다"고 밝혔다.

작품은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담는다. 이날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은 '명당'은 탄탄한 짜임새는 물론 조승우, 지성, 김성균, 유재명, 백윤식 등 대중들의 신뢰를 한 몸에 얻고 있는 '명품 배우'들의 호연이 돋보였다.

흥선 역으로 반전 매력을 보여준 지성은 "함께 한 선후배들의 연기에 감동했다. 전 부족하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 '명당'은 공부한다는 생각으로 선택했다"면서 "안 할 이유가 없었고 꼭 참여해서 배우, 감독님, 많은 훌륭한 스태프들과 좋은 영화를 만드는 과정에서 저를 성장시키고 싶었다"고 감동했다.

[Y현장] "추석과 어울려"...역학 3부작을 장식하는 '명당'의 존재감

김좌근 역으로 명불허전의 존재감을 드러낸 백윤식은 '명당'에 대해 "제가 출연하는 영화인데도 재밌게 봤다"고 웃으며 "흥밋거리가 될 수 있는 소재다. 풍수지리라는 자연환경을 가지고 인간이 희로애락을 어떻게 소유하고 어떻게 대처하고 희생을 당하는지, 복합적인 요소들이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김좌근의 아들 김병기 역으로 악의 축을 담당한 김성균은 '명당'을 "추석과 가장 잘 어울리는 영화가 아닐까 한다"며 "추석에 고향에 내려가는데 고향에 내려가면 다들 그렇게 묏자리를 얘기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명당'은 통일신라 시대 때부터 지켜온 문화재인 전라남도 구례에 위치한 화엄사에서 국내 영화 최초로 촬영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명당'의 클라이맥스인 가야사 장면으로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세상을 바꾸려는 몰락한 왕족 흥선(지성), 가문의 부귀영화를 이어가려는 세도가의 야망가 김병기(김성균)까지 모든 등장인물의 액션과 감정이 폭발하는 모습을 담아냈다.

[Y현장] "추석과 어울려"...역학 3부작을 장식하는 '명당'의 존재감

박희곤 감독은 "화엄사는 비슷한 큰 절보다 차별점이 있다. 대웅전이 따로 있고 각황전이 있다"며 "각황전의 터 자체가 나라의 보국을 위해 만들어놓은 터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가지고 화엄사를 찾았을 때 (화엄사 측이) 그런 부분을 호응을 해줬다"면서 "화엄사를 마치 살아있는 사람처럼 보이게 하고 싶었다. 살아있는 사람을 쓰러뜨려야 하는 느낌을 어떻게 하면 살릴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연출 포인트를 짚었다.

박희곤 감독과 조승우는 '퍼펙트 게임'(2011) 이후 무려 7년 만에 재회했다. 조승우는 자신과 다른 뜻을 품기 시작하는 흥선으로 인한 박재상의 고뇌와 그들을 막기 위해 온몸을 내던지는 인물의 폭발적인 감정 연기를 소화했다.

[Y현장] "추석과 어울려"...역학 3부작을 장식하는 '명당'의 존재감

조승우는 "개인적인 복수심에서 출발하지만, 세도가가 나라를 흔드는 모습을 보고 본인이 가진 능력을 어디에 써야 할지 고민한다"면서 "전형적이지만 그래도 내가 가진 능력을 올바른 곳에 써야 한다는 신념을 지닌 인물"이라고 박재상을 정의했다.

박 감독은 조승우의 촬영을 회상하며 "깜짝깜짝 놀랐던 적이 많다. 제 생각보다 훨씬 더 깊이 있고 폭이 넓고 주연배우로서 중심을 잡아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7년 전의 인연보다 지금이 더 크게 와 닿았다"고 한 뒤 "굉장히 힘들고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하는 역할이었는데 선뜻 같이하기로 마음먹어 줬다. 현장에서 모든 배우를 아우르는 모습에 감격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명당'은 오는 19일 개봉.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댓글등 이미지 배경